본문으로 바로가기
59151593 0672020033059151593 03 0305001 6.1.7-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72760000 1585573056000 related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181억 ‘연봉킹’… ‘무보수’ 경영한 이재용(종합)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제공 = 롯데그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최원영 기자 = 지난해 국내 대기업 총수 중 가장 많은 보수를 많이 받은 이는 181억원을 받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으로 나타났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무보수’ 경영을 했고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70억4000만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60억원, 구광모 LG 회장은 53억9600만원을 각각 받았다.

30일 상장사들이 공시한 2019년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지난해 롯데쇼핑을 포함한 7개 계열사에서 총 181억78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신 회장 다음으로는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124억6100만원의 연봉을 받았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의 총 연봉은 70억4000만원이고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현대차에서 34억200만원, 현대모비스에서 17억8700만원 등 총 51억8900만원을 받았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SK와 SK하이닉스로부터 전년과 동일한 총 60억원을 받았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지주사인 ㈜LG로부터 급여와 상여금 등 총 53억9600만원을 받았다.

지난해 말 GS그룹 회장에서 물러난 허창수 명예회장은 전년보다 약 12억원 많은 90억4100만원을 받았다. 구자열 LS그룹 회장은 연봉 52억5200만원, 조현준 효성 회장은 45억1700만원을 받았다.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은 지난해 연봉 40억8100만원,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은 35억6200만원을 받았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은 지난해 그룹 계열사들에서 총 18억93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전문경영인 중에서는 배재현 엔씨소프트 부사장이 주식매수선택권을 포함해 162억원을 받으며 1위에 올랐다. 또 조대식 SK그룹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이 46억6000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2018년까지 4년 연속 연봉 1위였던 권오현 삼성전자 회장은 지난해 연봉이 46억3700만원으로 전년보다 24억원 감소했다. 신종균·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도 지난해 연봉 38억원, 삼성전자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 김기남 대표이사 부회장은 34억5000만원을 받았다.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은 33억8700만원,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이 33억3700만원,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은 31억5200만원을 받았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