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51455 1092020033059151455 01 0101001 6.1.7-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85571999000 1585572505000 related

위성정당과 공동 선거…‘원내 1당’ ‘과반’ 목표

글자크기

[앵커]

총선이 16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정치권은 비례대표 정당들과 함께 본격적인 공동 선거운동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지역구 130석, 비례대표 20석을 기대한다고 했고, 미래통합당 역시 과반이 목표라고 밝혔습니다.

하누리 기자입니다.

[리포트]

더불어시민당의 선대위 출범식은 '형제당'이라는 민주당 당사에서 열렸습니다.

민주당 핵심 인사들이 대거 참석했고, 당의 주요 당직자가 민주당 출신임을 애써 강조했습니다.

[심기준/더불어시민당 총괄총무본부장 : "문재인 대통령 만들기에 앞장섰던 우리 광흥창팀 등 캠프 초기 멤버들이 대거 합류했습니다."]

민주당은 지역구에서 130석, 더불어시민당이 비례대표 20석 이상을 차지해 1당이 되는걸 목표로 내놨습니다.

[이근형/더불어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 "(코로나) 모범국가라는 얘기를 들을 정도로 잘 관리가 되고 있다, 그런 측면에서 지지가 회복되고 있는 것 같고요."]

민주당의 효자임을 내세우는 열린민주당에 대해선 그런 자식, 둔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미래한국당은 미래통합당 출신을 전면에 내세우고 내일(31일) 선대위를 발족합니다.

모레(1일) 두 당의 정책연대도 약속합니다.

[원유철/미래한국당 대표 :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은 형제정당입니다. 이번 4.15 총선의 민심은 '못 살겠다 갈아보자'입니다."]

지역구 투표에선 통합당의 기호 2번, 비례대표 선거에선 두 번째 칸의 미래한국당을 강조하는 선거 운동을 준비 중입니다.

정권 심판 총선으로 과반 의석을 얻겠다는 목표를 내놨습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 : "이 사람들이 지난 3년 동안에 경제의 치적을 놓고 봤을 때, 경제를 정상화 시킬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있겠는가 하는 거기에 대한 염려도 대단히 크다고 생각을 해요."]

선거관리위원회는 서로 다른 정당이 공동 선대위를 구성하면 선거법 위반이지만, 공동 회의 등은 그 '행위'에 따라 위반 여부를 해석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하누리입니다.

하누리 기자 (ha@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