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51246 0912020033059151246 08 0804001 6.1.7-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71132000 1585571135000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지난해 보수 95억원

글자크기
더팩트

지난해 9월 5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라움에서 '리니지2M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린 가운데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이사가 '리니지2M'을 소개하고 있다. /이동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 최승진 기자]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지난해 95억 원에 달하는 연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엔씨소프트가 공시한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김택진 대표는 지난해 급여 18억4700만 원, 상여 75억8600만 원, 기타 근로소득 1700만 원 등 94억5000만 원을 수령했다.

보수의 대부분은 상여금이 차지했다. 세부 내역을 보면 단기성과 인센티브 33억3000만 원, 특별 장기 인센티브 20억 원, 임원 장기 인센티브 22억5080만 원 등이다.

지난해 보수는 138억 원이었던 지난 2018년도보다 약 32% 줄어든 것이다.

이 회사 관계자는 "2018년 성과 연도의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35% 감소한 것이 반영됐다"며 " 엔씨소프트는 성과에 연동한 보상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배재현 엔씨소프트 부사장은 162억3700만 원을 받아 연봉 총액에서 김 대표보다 훨씬 앞섰다. 배 부사장은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으로 143억6300만 원을 벌어들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