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51174 0182020033059151174 05 0501001 6.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70479000 1585576448000

도쿄올림픽 내년 7월 23일 열린다

글자크기
매일경제

일본 오다이바 마린 공원 앞 오륜기 분수대 주변에 벚꽃이 만개해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지난 25일 연기 결정이 난 도쿄올림픽이 1년 뒤인 내년 7월 23일 개막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로이터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연기가 결정됐던 2020 도쿄올림픽이 내년 7월 23일 열린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30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IOC와 일본 정부,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도쿄도가 2020 도쿄올림픽을 내년 7월 23일 개막해 8월 8일까지 열고 패럴림픽은 8월 24일 개막하는 것으로 확정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어 IOC는 "선수와 모든 사람의 건강, 올림픽 스포츠 이익 보호 그리고 글로벌 국제 스포츠 일정을 고려했고 모든 스포츠 연맹과 각국 올림픽 위원회 지지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같은 시간 모리 요시로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도 기자회견을 열고 "4자 간 영상전화 회의를 통해 연기 일정을 확정했다"고 발표한 뒤 "내년 봄으로 개최도 논의했지만 선수 입장에서 다양한 난관이 있다는 점과 자원봉사자 모집, 티케팅 문제 등을 고려해 여름 개최 장점이 많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IOC는 지난 24일 코로나19 확산으로 도쿄올림픽 일정을 2021년 여름까지 연기한다고 밝혔다. 그리고 스포츠 현장 혼선을 줄이기 위해 '연기' 발표 엿새 만에 초고속으로 일정이 정해졌다. 애초 도쿄올림픽은 오는 7월 24일부터 8월 9일까지 17일간 열리는 것으로 예정돼 있었으니 정확하게 1년 뒤로 미뤄진 셈이다. 원래 일정에서 하루씩 앞당긴 이유는 간단하다. 올림픽은 통상적으로 '금요일 개막~일요일 폐막' 일정이기 때문이다. 당연히 '7월 넷째주 금요일'이라는 점은 변함없다. IOC는 "1년 연기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혼란을 처리할 수 있는 최대 시간을 확보했다. 또 선수들이 올림픽 출전 자격 대회를 치르고 준비할 시간도 벌었다"고 설명한 뒤 "연기에 따른 준비와 불확실성을 줄이기 위해 신속하게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1년 연기' 결정에는 올림픽 중계권료로 10억달러 이상을 지불한 미국 NBC방송 입장이 상당 부분 반영됐을 것으로 보인다.

당장 날짜까지 정해졌지만 이제부터 해결해야 할 문제가 산적해 있다.

가장 큰 것은 비용이다. 원칙적으로는 준비자금 부족분이 발생하면 도쿄도가 충당하도록 돼 있다.

도쿄도가 지금까지 부담한 비용은 이미 당초 예상(유치 당시 1538억엔) 대비 9배에 해당하는 1조3700억엔 수준으로 늘었다. 올림픽조직위원회에서는 예비비가 207억엔에 불과하다.

당장 수천억 엔에 이를 것으로 보이는 추가 비용을 감당하기에 조직위나 도쿄도 역시 어려운 셈이다. 요미우리신문은 30일 "도쿄도와 조직위에서는 정부가 해결해주길 바라고 있지만 정부 입장은 정반대"라며 논의가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고 전했다.

추가 비용과 관련해 미야모토 가쓰히로 간사이대 명예교수는 1년간 연기되면 경제 손실이 6408억엔(약 7조3000억원)에 달할 것이라고 추산했다. 이는 경기장 유지비용과 연기로 손실이 난 경제 효과까지 모두 포함한 것이다. 올림픽 연기로 인한 추가 비용만 3000억엔(약 3조3100억원)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1년 연기가 확정되면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입장에서는 한숨을 돌릴 수 있게 됐다. 중지라는 최악의 결론은 피했다. 또 최근 각종 악재로 지지율이 떨어지는 상황에서 올림픽을 전면에 내세워 지지를 호소할 것으로 보인다. 아베 총리 자민당 총재 임기 만료 시점인 내년 9월 말 이전에 올림픽과 패럴림픽이 끝나는 만큼 개최를 오롯이 자신의 성과로 남길 수도 있게 됐다.

[도쿄 = 정욱 특파원 / 서울 = 조효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