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51099 0372020033059151099 06 0602001 6.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70147000 1585570153000 related

‘365’ 이준혁, 이시아 살인 용의자로 남지현 의심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MBC :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


[헤럴드POP=최하늘 기자]남지현이 살인 용의자가 됐다.

30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365:운명을 거스르는 1년(연출 김경희, 극본 이수경 이서윤)’에서는 지형주(이준혁 분)은 신가현(남지현 분)이 살인 용의자로 특정했다.

지형주는 1년 전 신가현을 뺑소니 사고로 치고 도주한 서연수(이시아 분)이 사망한 것을 알고 신가현과 서연수가 사건 당일 만났던 것을 떠올렸다. 그는 직접 신가현을 연행하겠노라 말하며 신가현과 리셋 멤버들이 만나고 있는 카페로 향했다.

같은 시간 신가현은 리셋 멤버들에게 과거를 밝혔다. “1년 전 뺑소니 사고를 당했고 그 일로 다리를 잃었다 그런데 그 범인이 바로 서연수다”라고 말했다. 그 순간, 지형주가 카페로 들어섰고 신가현에게 “서연수가 사망했다”면서 조사를 위해 함께 경찰서로 가야 한다며 그녀를 데리고 밖으로 나섰다. 지형주는 신가현에게 “사고치지 말고 가만히 있으라고 하지 않았냐”며 서연수를 죽였냐고 물었다. 그러나 신가현은 죽이지 않았다며 “리셋 이거 다이나믹 하다, 범인 잡으려도 살인용의자 되게 생겼네”라며 황당해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