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51083 0112020033059151083 06 0601001 6.1.8-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69960000 1585570090000 related

장미인애, '긴급재난지원금' 비판→배우 활동 중단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지성 기자]
머니투데이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을 비판해 논란에 휩싸인 배우 장미인애가 30일 배우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장미인애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을 비판해 논란에 휩싸인 배우 장미인애가 배우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장미인애는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삶이 어려운데 국민이 낸 세금으로 이제 와서 지원금을 준다는 발표와 그로 인해 삶이 달라진다는 것이 이해가 가지 않았다"며 운을 뗐다.

이어 "이후 세금은 올라갈 것이고 모든 게 막히고 살아갈 수 없다는 생각으로 올린 글"이라며 "정치적으로 민감한 발언이라는 이유로 제가 말하고자 한 것이 이렇게 변질되고 공격받을 수 있구나, 다시 한 번 질렸다"고 썼다.

장미인애는 자신을 비판한 이들을 향해 "저는 작은 마음으로 제가 할 수 있는 한도에서 기부를 했고,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고생하는 분들을 걱정했다"며 "스스로가 바보같이 느껴진다"고 전했다.

그는 "더는 대한민국에서 배우로 활동하지 않겠다"고 글을 맺었다.

앞서 장미인애는 '4인가족 100만원 생계지원금 결정 전망… 누가 받나'라는 제목의 뉴스 캡처를 공유하며 "짜증스럽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그는 "국민을 살리는 정부 맞나요?"라며 "뉴스 보면 화가 치민다 #재앙 #재난 저 돈이 중요해? #Whatthehell"이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장미인애 인스타그램 글 전문.

그만하시길 부탁드립니다

제가 답변을드리고 물론 언행은 저도 실수이지만

저에게 악의적인 공격

내 의도와 상관 없이 기자님의 글로 인해

전세계가 아픔과 재난 재앙이 닥쳐

같은 대한민국의 국민으로

왜 이제 와서 국민이 어려움에 빠져

삶이 어려운데 국민이 낸 세금으로 이제 와서

지원금을 준다는 발표와 그 한번으로

삶이 달라지지 않는다는 것이 이해가 가지 않았고

그 이후는 국민의 세금은 올라갈 것이며

모든 게 막히고 살아갈 수 없다는 생각으로

올린 글이 이렇게 대한민국인 내 나라가

총선을 앞두고 이런 모습이 사실 이해가 가지 않았습니다. 더는 저는 제 갈 길을 갈 것이며

정치적 발언이 민감하다고 제가 말하고자 함이 이렇게 변질될 수 있고 공격을 받을 수 있구나

다시 한번 질리네요 정말.

전에는 마스크가 없었습니다 .

그리고 저도 힘든 상황에

마스크도 사주간 사진 않았습니다

집에만 있었던 저이기에

기부도 작은 마음이지만 했습니다.

저에 대해 모르는분들께서

같은 질문을 기부는 했냐 정부 탓을 하냐

저는 작은 마음으로 제가 할 수 있는 한도에

기부를 하였구요

대한민국의 국민으로 저 또한 고생하는 분들을

걱정한 제가 바보같이 느껴지네요.

더는 대한민국에서 배우로 활동하지 않겠습니다.

-장미인애 올림

김지성 기자 sorry@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