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50812 0682020033059150812 02 0201001 6.1.8-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67800000 1585568394000 related

부인·딸 자가격리 중인데…마스크 안쓰고 학원서 강의한 강사 확진

글자크기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40대 남성이 서울에 있는 ‘김영편입학원’의 유명 강사로 밝혀졌다. 이 강사는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수강생들에게 강의했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며 전국에서 학원들이 다시 문을 열고 있지만, 여전히 확진자들이 속출해 집단감염 우려를 낳고 있다.

●유럽 다녀온 가족 격리 중에도 학원 수업
동아일보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0일 서울 강남구에 따르면 강사 A 씨(44)는 2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8일 A 씨의 부인(43)이 먼저 양성 반응을 보였고, 다음날 A 씨와 딸(9)이 추가 확진됐다. 모녀는 18일 유럽에서 입국했다.

다행히 부인과 딸은 입국 뒤 줄곧 자택에 머무른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의무지침에 따르면 유럽 입국자들은 22일 이후 입국했을 때 자가 격리 대상이 된다. 하지만 유럽에서 확진자가 늘어나자 두 사람은 자체적으로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하지만 남편 A 씨는 한 집에 머무르면서도 자가 격리를 하지 않았다. 오히려 부인 등이 입국한 뒤에도 여전히 학원 수업을 이어갔다. 강남구가 확인한 동선에 따르면 A 씨는 신촌과 강남 학원을 오가며 4차례 수업을 진행했다. 인근 마트나 잡화점, 약국 등도 여러 차례 방문했다.

문제는 A 씨가 수업 당시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는 점이다. 수업마다 수강생이 50~60명이 참석했다. 한 수강생은 “학원에서 강의할 때 인터넷 강의용 영상을 함께 찍었다. 음향 문제로 강사들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못한 것으로 안다”고 했다. 대신 수강생들은 대부분 마스크를 쓴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건물 내에서 강의실 외에도 엘리베이터나 다른 시설 등도 이용했을 것으로 보인다. A 씨는 스타강사를 일컫는 소위 ‘1타강사’인지라 학원 관계자나 수강생들과 접촉도 많은 편이다. 30일 동아일보가 찾아간 강남구 김영편입학원(3~5층)은 방역 공지문과 함께 이미 폐쇄된 상태였다. 학원은 29일부터 이틀에 걸쳐 건물 방역을 실시하고 다음 달 10일까지 휴원하기로 했다. 학원 측은 취재에는 응하지 않았다.

이대현 서울시 평생교육국장은 “해당 학원은 지난주부터 시작한 서울시와 시교육청의 학원 방역 현장점검을 아직 받지 않은 상태”라고 했다.

●학원가 확진자 여전히 속출
동아일보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의 강력한 휴원 권고에도 불구하고 전국 학원들은 다시 문을 열고 있는 추세다. 개학이 다음달로 늦춰지면서 학원 재개를 요청한 학생이나 학부모도 적지 않다. 하지만 학원가에선 여전히 코로나19 확진자들이 나오고 있다.

서울 도봉구에선 어린이 공부방의 강사(55)가 29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강사는 19일 증상이 나타나 20, 23일 일반 병원에서 진료를 받았다고 한다. 결국 28일 인근 선별진료소를 찾아 양성 판정을 받았다. 강사는 이 기간 동안 학원에 5차례 출근했다. 도봉구는 “원생 200여 명 가운데 밀접접촉자를 선별해 검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충남 부여에선 피아노학원을 운영하는 40대 여성이 30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다만 해당 학원은 23일부터 휴원에 들어가 집단감염 우려는 크지 않다.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13일 42%였던 서울 학원·교습소 휴원율이 23일 11%까지 떨어졌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휴원 권고를 무시하고 학원을 열었다가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엔 강력한 처벌을 고려하겠다”고 했다.

강승현 기자byhuman@donga.com
전채은 기자 chan2@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