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50771 0722020033059150771 02 0201001 6.1.7-RELEASE 72 JTBC 0 true true true false 1585567980000 1585572136000 related

초·중 개학 더 미룰 듯…고교부터 '온라인 개학' 유력

글자크기

31일 방식·일정 발표 예정



[앵커]

초-중-고등학교 개학이 또 미루어집니다. 이르면 내일(31일) 공식 발표가 있을 예정입니다. 대학 입시를 고려해서 고등학교 먼저 온라인 개학을 하는 방안이 유력합니다.

강버들 기자입니다.

[기자]

세 차례나 미룬 개학 날짜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하지만 코로나19 상황과 여론은 여전히 걱정이 큽니다.

만 19세 이하 확진자가 꾸준히 늘어 600명을 넘어섰고, 책상 간격 2m 벌리기, 수업 시간 달리 하기 등 교육부가 마련한 지침은 학교 현실에 맞지 않는다는 목소리가 큽니다.

개학을 네 번째 연기할지를 놓고 고심이 커지는 가운데 학부모와 교사를 상대로 여론조사를 했더니, '등교 개학은 어렵다'는 응답이 70%를 넘었습니다.

우선 초등학교와 중학교는 개학을 더 미루는 것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법정 수업 감축 일수를 다 사용하면 4월 20일 개학도 가능합니다.

단, 고등학교만 다음 주 월요일 온라인 개학을 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습니다.

더 미루면 대입 일정을 소화하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확진자가 적은 일부 지역은 등교 개학이 가능하다는 의견도 있었지만, 지역 격차를 막기 위해 당분간 원격 수업을 하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교육부는 내일 구체적인 개학 일정과 방식, 대입 날짜 조정안 등을 내놓을 계획입니다.

(영상디자인 : 김윤나·고결)

강버들 기자 , 박대권, 지윤정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