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50628 0562020033059150628 05 0506001 6.1.8-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67140000 1585567152000

일본 J1리그 빗셀 고베, “수비수 사카이 고투쿠 코로나19 확진”

글자크기
세계일보

코로나19 확진자로 확인된 사카이 고토쿠.


일본 프로축구 J리그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일본 J1리그(1부) 빗셀 고베(Vissel Kobe)는 30일 구단 홈페이지에 “수비수 사카이 고토쿠(29)가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J리그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선수는 사카이가 처음이다.

고베 구단에 따르면 사카이는 25일 밤부터 체온이 38.0도까지 오르는 등 컨디션이 좋지 않았다. 그는 26일 훈련에 참여하지 않았다.

27일 아침에 체온이 37.3도로 조금 떨어졌으나 밤에 다시 38.0도로 올랐다. 두통과 인후통을 호소했다.

28일에는 냄새를 맡지 못했다. 이날 의사의 권고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고 확진자로 검사됐다.

고베 구단은 “현재 사카이 이외의 선수와 직원 중에 코로나19나 감기 증상 등을보이는 사람은 없다”고 전했다.

사카이는 2009년 알비렉스 니가타에서 프로 1군 무대에 데뷔했다.

세계일보

사카이 고토쿠 확진 사실을 밝힌 빗셀 고베 홈페이지.


이후 독일 슈투트가르트, 함부르크를 거쳐 지난해 고베로 이적했다.

일본 국가대표로 2014년 브라질 월드컵과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 참가했다.

러시아 월드컵이 끝난 뒤 국가대표를 은퇴했다.

J리그는 지난달 말 2020시즌을 개막했지만 코로나19가 확산하자 1라운드만 치른 뒤 중단했다.

이르면 5월 9일 리그 재개를 목표로 하고 있었다.

고베에는 스페인 국가대표 출신의 안드레스 이니에스타를 비롯해 토마스 페르말런(벨기에) 등이 뛰고 있다.

올해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 리그에서는 K리그의 수원 삼성 등과 한 조에 속해 있다.

이복진 기자 bo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