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50606 0532020033059150606 02 0213001 6.1.7-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66726000 1585566871000 related

충남도, 해외 입국후 자가격리 어긴 70대 경찰 고발

글자크기

감염병 예방법과 검역법에 따라 1년 이하의 징역이나 1000만원 이하의 벌금 가능

예산 홍성=대전CBS 김화영 기자

노컷뉴스

충남도청 전경 (사진=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충남도는 해외 입국 이후 자가격리를 어기고 거주지를 무단이탈한 태안군 거주 70대 A씨를 검역법 위반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고 30일 밝혔다.

자가격리를 위반할 경우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과 '검역법'에 따라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충남도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27일 0시를 기해 미국발 입국자 전원을 2주 간 자가격리하도록 조치했지만 28일 입국한 A씨는 29일 굴 채취를 이유로 자가격리지를 무단이탈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29일 11시 40분 태안군이 시도한 1차 전화통화에서 연락이 닿지 않았으며 한 시간 뒤인 12시 40분 2차 전화통화에서도 연결되지 않았다.

전화통화 연결이 이뤄지지 않자 태안군 총괄모니터링 담당 팀장은 경찰과 A씨 거주지를 방문해 A씨 소유 차량이 없음을 확인하고 위치추적에 나섰으며 위치추적 중 A씨와 전화통화가 연결돼 복귀하도록 했다.

태안군은 자가격리 위반에 대한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A씨를 경찰에 고발했다.

충남도 정석완 재난안전실장은 "무단이탈 상황에서 확진 판정을 받을 경우 역학조사를 어렵게 만들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에 대한 감염 우려가 높고, 지역경제에 끼치는 악영향이 크다"고 지적했다.

또 "앞으로도 자가격리 대상자가 수칙을 위반할 경우 해당 시장 군수를 통해 즉시 고발조치하는 등 강력 대응해 나가겠다"라며 "힘들고 고통스럽더라도 자가격리 수칙을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