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50194 0532020033059150194 01 0101001 6.1.8-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64137000 1585564237000 related

정의당 "시민당, 與와 사실상 공동선대위..국민기만"

글자크기

정의당, 민주당에 연일 비판의 날 세우며 차별화

"2개 정당 공동 선대위는 선거법 위반...황당" 지적

與 후보 막말 논란 지적하며 "민주당 해명, 사과해야" 공세도

CBS노컷뉴스 김동빈 기자

노컷뉴스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총선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의당은 30일 비례전용정당인 더불이시민당이 더불어민주당 여의도 당사에서 선거대책본부 출범식을 한 것을 두고 '국민 기만'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범(凡) 여권으로 분류됐던 정의당이 민주당에 연일 각을 세우며 차별화에 나서는 모습이다. 앞서 정의당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 당시 찬성한 데 대해 반성을 하기도 했다.

정의당 조성실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갖고 시민당이 민주당 당사에서 선대본 출범식을 연 것에 대해 "출범식은 두 당이 사실상 공동 선대위를 운영하느 것과 다름 없음을 상징적으로 보여준 행태"라며 "황당하기 짝이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중앙선관위 역시 '2개 정당이 공동 선대위를 꾸려 선거운동을 하면 선거법 위반'이라는 취지의 공식 답변을 내놓은 바 있다"고 지적했다.

조 대변인은 그러면서 "'모정당', '자매정당' 운운하며 아무런 거리낌과 부끄러움 없이 자행하는 위헌 행태들을 멈추라"며 "각 정당들이 오로지 21대 국회 의석수 확보만을 위해 진흙탕 꼼수 싸움을 계속할 때, 멍들고 버려지는 건 국민들의 민생 그 자체"라고 지적했다.

이에 더해 정의당은 민주당 문명순, 홍성욱 후보에 대한 막말 논란을 비판하며 해명하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정의당 김종철 선대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경기 고양갑 문명순 후보 캠프 내부에서 후보의 책상을 치우지 않았다고 캠프 실무자에게 후보 배우자가 쌍욕을 하고, 캠프 관계자들을 비인격적으로 대우한다는 보도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이 의혹보도가 사실이라면, 이러한 행태는 지난번 교육부 고위 국장의 ‘민중은 개돼지’ 발언이 연상되는 행태"라며 "또한 보도 내용에는 쌍욕을 하는 자리에 문 후보 본인도 제지하지 않고 있었다고 하니 그러면 더 큰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비판했다.

또 김 대변인은 세종시갑 홍성국 후보가 '아내도 한 명보다는 두 명이 낫다'거나 '독도는 우리 땅이라고 노래하는 게 좋냐, 애를 하나 더 낳는 게 중요하다'는 여성비하 발언을 한 것을 두고 비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은 자당 후보들의 이러한 행태와 관련 보도에 대해 적극 해명하기 바란다"며 "이것이 사실일 경우 국민에게 사과하고, 후보와 관련자들에게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