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50154 0142020033059150154 04 0401001 6.1.8-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63986000 1585570116000

스페인 마리아 테레사 공주, 코로나19로 사망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코로나19로 숨진 스페인 마리아 테레사 공주. © 뉴스1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의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마 공주가 코로나19로 숨졌다. 향년 86세다.

29일(현지시간) 미국 야후뉴스 등에 따르면 마리아 테레사 공주는 코로나19에 감염돼 치료를 받다 26일 프랑스 파리에서 사망했다.

마리아 테레사 공주는 지난 1933년 7월 28일 영국 프린스 자비에르와 스페인 파르마 공작(마들렌드 부르봉 왕자) 사이 6명의 자녀 중 셋째로 태어났다.

그는 28살 때까지 스페인 마드리드에 살았고, 좌파 성향으로 ‘붉은 공주’라는 별명을 갖고 있다.

열흘전 건강에 이상이 생긴 그는 병세가 급속도로 악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유럽 왕실 구성원들도 잇따라 코로나19에 감염되고 있다.

앞서 19일 유럽의 소국 모나코공국의 군주 알베르 2세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영국에선 25일 왕위 계승 서열 1위 찰스(71) 왕세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격리 중이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