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50149 0372020033059150149 06 0602001 6.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63961000 1585563974000 popular

[POP이슈]"출연자 제한할 이유 없어"..KBS, 영탁에 불이익 엄포 적극 해명(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영탁/사진=황지은기자


[헤럴드POP=천윤혜기자]KBS의 한 PD가 영탁의 '미스터트롯' 출연과 관련해 불이익을 주려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으나 KBS 측은 전면 부인했다.

30일 한 매체는 KBS의 한 PD가 '미스터트롯' 참가자인 영탁에게 KBS 음악 프로그램 출연을 제한하려 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해당 PD가 영탁에게 "'미스터트롯'에 출연하면 '가요무대', '전국노래자랑' 등 KBS의 간판 트로트 프로그램에 출연이 어려울 것"이라고 엄포를 놓았다고.

앞서 이 매체는 그런 이야기를 들은 가수 이름을 공개하지 않은 채 보도했고 '미스터트롯' 방송이 모두 끝난 후 오늘(30일)에서야 그 당사자가 영탁임을 알렸다.

이에 KBS 측은 "출연자를 제한할 이유가 없다"며 해당 의혹을 극구 부인했다. 이어 "최근 영탁 씨가 박명수의 라디오쇼에도 출연하기도 했다"며 출연진들이 대거 출연하기 어려운 이유는 해당 의혹 때문이 아닌 코로나19로 인한 현실적인 문제임을 강조했다.

KBS의 입장처럼 '미스터트롯'에 수많은 가수들이 출연한 가운데 유독 영탁에게만 엄포를 놓았다는 것은 이해하기 힘든 게 사실. 또한 프로그램 출연 여부는 PD를 비롯한 제작진들의 영역이기 때문에 이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는 것도 경우에 따라서는 제작진들의 영역을 침범하는 것일 수 있다. 다만 '미스터트롯'의 전국적인 인기를 고려했을 때 '미스터트롯'의 다른 출연진들의 KBS 음악 프로 출연 횟수에 비해 영탁의 출연 횟수가 현저하게 떨어진다면 오해의 소지가 생길 수도 있는 건 사실이다.

이제 '미스터트롯'은 끝났고 진, 선, 미를 차지한 임영웅, 영탁, 이찬원을 비롯한 수많은 출연진들은 이제 날개를 달고 꽃길을 걸을 일만 남았다. 코로나19로 인해 현실적인 제약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럼에도 많은 팬을 거느리며 활동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가수들. KBS의 해명처럼 이들의 앞날에 불이익 대신 꽃길만이 가득하기를 바란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