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49331 0372020033059149331 06 0602001 6.1.8-RELEASE 37 헤럴드경제 39226194 false true true false 1585560609000 1585571253000 related

[POP이슈]장미인애, 긴급재난지원금 비판 논란에 갑론을박 "경솔"vs"자유"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배우 장미인애/사진=헤럴드POP DB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장미인애가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정책을 비판한 가운데 이를 두고 갑론을박이 펼쳐지고 있다.

배우 장미인애는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짜증스럽다 정말. 돈이 어디 있어 우리나라에"라는 글과 함께 정부가 4인 가족에 100만원을 긴급 지원할 것이라는 기사를 캡처한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우리나라 땅도 어디에 줬지? 국민을 살리는 정부 맞나요? 저 100만원의 가치가 어떤 의미인가요 대체. 뉴스 보면 화가 치민다"고 긴급재난지원금 정책에 대해 분노했다.

이에 반박 댓글들이 달리기 시작했고, 장미인애는 "나도 자유발언권 #헬조선"이라며 "국민으로서 인권의 권리 이제 누리며 살겠다"고 맞섰다.

그러면서 "내 삶이니까. 내 인생은 내가 알아서 지금이 IMF보다도 더 힘들어도 그때보다 더 지금 더 뭐든 해서라도 살아서 버티고 이기고 살거다"고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장미인애는 "남들이다 예할때 난 양보하고 노했다. 아닌건아닌거야. 아니라면아닌거야. 제발 소신 있게 사는 삶을 살길. 지금은 뭐라도 할거다. 이기적인 인간들"이라는 글을 추가적으로 남겼다.

특히 장미인애는 강한 비판적 어조의 댓글에는 욕설을 내뱉는가 하면, "난 배우 안 해"라고 감정이 격양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자 연예인이 정부 대책에 나서서 비판하는 건 경솔한 것 아니냐며 댓글에 일일이 감정적으로 대응하는 것 역시 미성숙한 것 같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와 동시에 연예인도 자유롭게 자신의 의견을 낼 수 있는 것 아니냐는 옹호도 있어 두 의견 사이 팽팽한 대립이 이어지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