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48807 0352020033059148807 08 0801001 6.1.7-RELEASE 35 한겨레 59622382 false true true false 1585558515000 1585559106000

현대백화점 계열 현대HCN, 방송·통신사업 분할·매각 추진

글자크기
현대퓨처넷·현대HCN 분할 뒤 현대HCN 매각

퓨처넷은 ‘디지털 신사업’ 중심으로 구조 개편

디지털 샤이니지·기업 메시징 서비스가 핵심

“유료방송 시장 주도권 통신사로 넘어가 결단”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홈쇼핑이 대주주인 현대백화점 계열 종합유선방송사업자 현대에이치씨엔(HCN)이 방송·통신사업부문을 물적분할해 매각한다. 종합유선방송(SO) 1·2위 사업자 모두 통신사에 매각되는 등 유료방송 시장이 통신사 중심으로 재편되자 케이블텔레비전방송 사업에서 손을 떼고 미래 성장성이 큰 신사업에 집중하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

현대에이치씨엔은 방송·통신사업부문을 비상장 자회사로 떼어내는 방식으로 회사를 ‘현대퓨처넷’(존속법인)과 ‘현대에이치씨엔’(신설법인)으로 분할하기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현대퓨처넷이 신설법인 주식 100%를 보유하며 상장법인으로 남고, 기존 사명을 쓰는 신설 자회사 현대에이치씨엔은 비상장법인이 된다. 분할 기일은 오는 11월1일이다. 현대에이치씨엔은 5개 방송채널을 가진 자회사 현대미디어의 지분 매각도 함께 추진한다.

현대에이치씨엔은 서울·부산·대구 등 대도시를 중심으로 8개 권역의 케이블방송사업권을 갖고 있다. 씨제이헬로(지금은 엘지헬로비전)와 티브로드가 각각 엘지유플러스(LGU+)와 에스케이텔레콤(SKT)에 매각된 지금 상황에서 남은 케이블방송사업자 가운데 가장 매력적인 매물로 꼽힌다. 업계 관계자는 <한겨레>와 통화에서 “유료방송 시장점유율 경쟁을 벌이고 있는 통신 3사 모두 관심을 보이고 있고, 에스케이텔레콤은 인수 제안까지 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고 말했다.

물적분할 뒤 존속법인인 현대퓨처넷은 사업구조를 ‘디지털 샤이니지’와 ‘기업 메시징 서비스’ 중심으로 개편할 계획이다. 디지털 샤이니지는 호텔·병원·공공기관 같은 곳에 디스플레이를 설치해 정보·오락·광고 등의 콘텐츠를 제공하고, 기업 메시징은 기업의 안내·광고 문자메시지 발송을 대행해주는 서비스다. 현대에이치씨엔 관계자는 “현대퓨처넷의 사업영역은 유통·패션·리빙·인테리어 등 그룹의 사업포트폴리오와 시너지 창출이 가능한 분야로도 확장될 것”이라며 “현재 보유중인 4천억원 가까운 현금과 방송·통신사업 매각 대금을 활용해 성장성이 큰 신사업과 대형 인수합병 등을 추진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재섭 선임기자 jskim@hani.co.kr

▶[연속보도] n번방 성착취 파문
▶신문 구독신청 ▶삐딱한 뉴스 B딱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