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48660 0092020033059148660 01 0101001 6.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58808000 1585558849000 related

황교안 '복당 불허' 방침에 무소속 출마자들 "동지에 칼 꽂나"

글자크기

홍준표 "황교안, 종로에나 집중…지면 그대도 아웃"

윤상현 "막천으로 文 정권 돕는 사람은 황교안 대표"

김태호 "적 앞에 두고 다시 만날 동지 향해 독한 말"

권성동 "선거 때마다 늘 하는 이야기…엄포 놓는 것"

뉴시스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3.30. bluesoda@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성진 최서진 기자 =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30일 '무소속 출마자 영구복당 불허' 방침을 밝힌 가운데, '컷 오프'(공천배제)로 지역구에서 무소속 출마하는 의원들의 반발이 빗발쳤다.

앞서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에서 "무소속 출마는 국민 명령을 거스르고 문재인 정권을 돕는 해당 행위"라며 "강력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당헌·당규를 개정해서라도 영구 입당 불허 등 강력 조치를 취하고 무소속 출마를 돕는 당원들도 해당행위로 중징계를 내리겠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황 대표 발언에 대해 대구 수성을에 무소속 출마하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먼저 포문을 열었다. 홍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황 대표를 향해 "종로 선거에나 집중하라"고 꼬집었다.

홍 전 대표는 "그 선거(종로 선거) 지면 그대도 아웃이고 야당 세력 판도가 바뀐다"면서 "탄핵 때 당을 배신하고 나갔던 분들도 모두 복귀하고 공천도 우대 받았다. 그것이 정치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무소속은 막천의 희생자들이다. 그대가 집중해야 할 곳은 (무소속이 아니라) 문 정권 타도"라고 강조하며 "거듭 말씀드리지만 무소속에 신경 쓰지 말고 문 정권 타도와 종로 선거 승리만 생각하라. 참 딱하다"고 했다.

뉴시스

[대구=뉴시스]전신 기자 =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17일 대구 수성못 이상화 시인의 시비 앞에서 4.15 총선에 무소속으로 대구 수성구을에 출마하겠다는 뜻을 밝히고 있다. 2020.03.17. photo1006@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 동·미추홀을에 무소속으로 출마하는 윤상현 의원도 가세했다. 윤 의원은 "이기는 공천을 해야 한다는 수 없는 공언을 뒤엎고, 지는 막천으로 문재인 정권을 돕고 있는 사람이 누구냐"며 "(그 사람이) 바로 황교안 대표"라고 질타했다.

이어 "황 대표는 우선 잘못된 공천에 대해 사과부터 하는 것이 당원들에 대한 도리"라며 "미래를 위해 통합으로 가자고 해놓고, 싸워서 돌아오겠다는 당원들을 막겠다는 것은 통합이 아니라 분열을 조장하는 것밖에 안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황교안 대표가 싸워야 할 상대는 문재인 정권"이라며 "며칠 전까지 문재인 정권에 맞서 함께 투쟁하고, 함께 밥을 먹고, 총선 끝나면 다시 만날 무소속 출마자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싸워야 할 적을 앞에 두고 왜 동지들에게 칼을 내미냐"며 동지를 향한 칼을 거두고 문재인 정권과 함께 싸우자"고 했다.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에 무소속 후보로 나선 김태호 전 경남지사도 뉴시스에 "지금은 문재인 정권과 큰 전쟁을 앞두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기려면 큰 장수가 많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김 전 지사는 "싸워야 할 적을 앞에 두고 며칠 뒤면 다시 만날 동지를 향해 왜 그리 독한 말을 하시나"라며, 황 대표에 대한 서운함을 감추지 않았다.

뉴시스

[강릉=뉴시스] 김경목 기자 = 권성동(3선) 미래통합당 의원이 지난 16일 오후 강원 강릉시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컷오프(공천 배제)에 최종 결정에 반발해 탈당 후 무소속으로 제21대 국회의원선거에 출마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2020.03.16.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부 의원은 황 대표의 발언을 과소평가하기도 했다.

강릉시에 무소속으로 나오는 권성동 의원은 뉴시스와 통화에서 황 대표 발언에 대해 "원래 당은 자기 당에서 공천을 내놓은 사람들이 유권자 표를 얻기 위해서 그렇게 얘기하는 것"이라며 "의미 없다. 엄포를 놓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권 의원은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어떻게 무소속으로 (출마)해서 당대표까지 됐나. 유승민 의원 등 (탈당파 의원) 7명은 어떻게 다시 돌아왔나"라고 반문하며 "선거 때만 되면 늘 하는 얘기"라고 선을 그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westj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