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41821 0022020033059141821 05 0508002 6.1.7-RELEASE 2 중앙일보 48100912 false true true false 1585548273000 1585548317000

"코로나에서 인천을 지켜라"…면 마스크 만든 전자랜드 농구단

글자크기

인천에서 면마스크 제작 봉사활동

유도훈 감독 등 하루에 3명씩 참여

홀몸 어르신, 취약계층에 전달

"자리 한번 안 뜨고 열심히 했다"

중앙일보

프로농구 전자랜드 이대헌(오른쪽)과 정영삼(왼쪽)이 30일 인천시 계양구 자원봉사센터에서 면 마스크 제작 봉사활동에 동참했다. [사진 인천 전자랜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로 힘든 인천 시민에게 작은 도움이라도 드리고 싶었다.”

남자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유도훈(53) 감독이 면 마스크 제작 봉사활동에 참여한 뒤 웃으며 말했다.

전자랜드 유 감독, 가드 정영삼(36), 포워드 이대헌(28)은 30일 오전 9시30분부터 2시간반 동안 인천시 계양구 자원봉사센터에서 ‘코로나19 예방 건강마스크 만들기’에 참여했다.

2019-20시즌 남자프로농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난 24일 조기종료했다. 전자랜드 선수단은 이날부터 5일간, 3명씩 한개조로 오전과 오후로 나뉘어 봉사활동에 참여한다. 면 마스크는 홀몸 어르신, 취약계층 등 마스크가 꼭 필요한 주민들에게 전달된다.

중앙일보

프로농구 전자랜드 유도훈(왼쪽) 감독이 30일 인천시 계양구 자원봉사센터에서 면 마스크 제작 봉사활동에 동참했다. [사진 인천 전자랜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 감독은 “온 나라와 국민이 힘든 상황이다. 전자랜드 농구단의 첫번째 본분은 팬들에게 좋은 농구를 보여주는건데, 시즌이 조기종료됐다. 우리가 할 수 있는것을 찾다가, 팬들에게 받은 사랑을 인천지역사회에 되갚기 위해 동참하게 됐다”고 말했다.

전자랜드 선수단은 사전에 발열체크를 했고, 개인위생을 철저히하며 봉사활동에 임했다. 손을 자유자재로 쓰는 가드 출신 유 감독에게도 면 마스크 제작은 쉬운 일은 아니었다.

유 감독은 “약 20개 공정을 거쳐 마스크 한 개가 나오더라. 보통 하루에 700~1000개를 제작하는데, 오늘 오전에 300개 정도 만든 것 같다”며 “익숙한 주민들과 디자인학과 학생들이 재봉틀 작업을 했다. 난 천을 자르고, 끼우고, 뒤집었다. 영삼이와 대헌이는 천을 다림질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농구장 밖에서는 고급인력은 아니었다. 가장 쉬운 일만했다. 그래도 자리 한번 안뜨고 열심히했다”며 웃었다.

중앙일보

프로농구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과 이대헌, 정영삼이 인천시민들과 함께 면 마스크 제작 봉사활동에 임했다. [사진 인천 전자랜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영삼은 “요즘 마스크가 ‘금 마스크’라 불리더라. 초등학생 아들과 딸이 약국에 줄을 서서 2장씩 받아 외할아버지와 외할머니에게 갖다드린다. 나도 집에서 면 마스크를 빨아서 쓰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마스크 제작에 참여할 수 있어 기뻤다. 천을 평평하게 펴는 작업을 했는데, 혹시 우리 때문에 작업량이 밀릴까봐 더욱 열심히 했다”고 했다.

2007년부터 전자랜드에서만 13시즌 뛴 ‘원클럽맨’ 정영삼은 “전자랜드와 인천시민분들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다. 시즌이 조기종료돼 아쉬운 면도 있지만, 지금은 농구보다 국민들의 건강이 우선”이라고 했다.

이대헌은 “유도훈 감독님은 뭐든 잘하시더라. 난 다림질을 처음 해봐서 서툴렀다. 나중에는 노하우가 생겼고 재미있어 시간가는 줄도 몰랐다”고 했다. 내일 오후에도 유 감독, 정영삼과 함께 마스크 제작에 참여하는 이대헌은 “내일은 더 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4월 3일까지 총 세차례 봉사활동에 참여하는 이대헌은 “한 번, 두 번도 아닌 세 번이나 참가할 수 있어 뜻깊다. 앞으로 일상생활에서도 다림질은 정말 잘할 거 같다”며 웃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