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37454 0512020033059137454 01 0103001 6.1.7-RELEASE 51 뉴스1 0 true true true false 1585542648000 1585542669000 related

[영상]손 꼭 잡은 김종인·태영호 "공천 갈등은 지나간 일…이길 수 있다"

글자크기


(서울=뉴스1) 송영성 기자 = 태구민(태영호) 강남갑 후보가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을 찾았다.

30일 김종인 위원장과 태구민 후보는 국회에서 만남을 갖고 선거 상황 등에 대해 서로 조언과 격려를 했다.

김 위원장은 "유권자들이 코로나19 사태가 끝나도 경제를 정상적으로 살릴 수 있을지 의심을 많이 하는데 이런 부분을 피력하면 호응도가 굉장히 높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는 이번 선거를 그렇게 걱정하는 사람은 아니다"라며 "코로나19 때문에 선거가 묻혔지만 우리 유권자 수준으로 볼 적에 지난 3년 동안 정부가 무엇을 했는지 생각해서 투표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청와대의 일자리 상황판이 사라진 지 이미 오래됐다"며 "말은 성장이라고, 소득이 주도해 성장을 하겠다는데 결과는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런 경제문제를 해소할 수 있다는 능력을 보여주면 된다"며 "빨리 적응할 수 있는 그런 자세를 키워주고 자신감을 보여주면 강남갑 유권자들이 비교적 안심하고 투표할 거다"라고 강조했다.

이에 태 후보는 "크게 포용해주시고 격려 말씀까지 해주시고, 선거에서 필승할 수 있는 '키포인트'까지 알려줘서 감사하다"며 "열심히 하겠다"고 화답했다.

지난번 태 전 공사의 강남갑 공천을 두고 김 위원장이 비판한 것에 대한 언급은 따로 없었다. 김 위원장은 태 전 공사의 공천을 두고 '국가적 망신'이라고 비판했고, 후에 비례대표 공천이 더 적합하다는 뜻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난 태 후보는 "다 지나간 일인데 추가 말씀은 없었다"며 "위원장은 이번 선거에서 이길 수 있다. 진심을 가지고 열심히 뛰라는 큰 범위의 격려 말씀만 해주셨다"고 말했다.

뉴스1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태구민(태영호) 강남갑 후보와 면담을 갖고 악수를 하고 있다. 2020.3.30/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yssong@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