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36406 1192020033059136406 01 0101001 6.1.7-RELEASE 119 연합뉴스TV 58075039 true true true false 1585540194000 1585540201000 related

코로나 지원금, 총선 초반 이슈로…프레임 전쟁 가속

글자크기
코로나 지원금, 총선 초반 이슈로…프레임 전쟁 가속

[앵커]

코로나19 긴급 지원금 문제가 총선 초반 레이스의 최대 이슈로 떠올랐습니다.

민주당은 재정의 적극적 역할을 강조하며 긴급 지원금 지급에 대한 기대감을 보이고 있는데요.

국회 연결해보겠습니다.

구하림 기자.

[기자]

네.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치러지는 총선인 만큼 민생·경제 대책이 초반 쟁점이 되고 있는데요.

민주당은 긴급생계지원금 정책에 힘을 싣고 있습니다.

민주당 이낙연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은 선대위 연석회의에서 "곧 문재인 대통령 주재 비상경제회의가 역사상 처음 재난에 대응한 긴급생계지원금을 결정한다"고 입을 뗐는데요.

그러면서 정부 대응이 숨 가쁘게 전개되고 있다며 지원 정책에 기대감을 보였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좀 전에 청와대에서 비상경제회의를 열어 소득하위 70% 가구에 대해 4인 가구 기준 가구당 100만 원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결정했습니다.

앞서 민주당은 정부, 청와대와 이 같은 지원책에 대한 협의를 했습니다.

이낙연 위원장은 "국난 극복과 국민 고통 완화에 집중하며 선거에 임할 것"이라며, 여당으로서 지원금 지급을 적극 추진할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동시에 민주당의 비례대표용 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은 오후 선거대책위원회 출정식을 열고 선대위 체제에 본격 돌입합니다.

선거가 코앞으로 다가온 만큼, 민주당과 원팀을 이뤄 선거운동이나 선거대책회의를 하는 방안을 추진할 방침입니다.

[앵커]

반면 통합당은 빚을 내서 현금을 지원하는 방안은 좀 더 생각해봐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전면에 나선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재차 이를 언급했는데요.

이 내용도 전해주시죠.

[기자]

그렇습니다.

통합당은 정부·여당의 긴급 지원금 추진에 회의적 시각을 드러내며 각을 세우는 모습입니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가구 당 100만원 씩 준다면 그 다음에 어떻게 할지 대비가 전혀 안 돼 있다"고 했는데요.

빚을 내서 지원하겠다는 발상은 다시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코로나19 사태에 대비하기 위한 경제 비상대책위원회를 곧 구성해 경쟁적으로 대안을 내놓을 것이라고 예고했는데요.

그러면서도 모든 게 코로나에 묻힌 것 같지만 이번 선거는 지난 3년 동안의 모든 실정을 판단하는 선거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통합당은 특히 정부의 경제 실정을 심판하겠다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황교안 대표는 "소득주도성장 정책 등은 문재인 정부가 우리나라를 기저질환에 빠지게 한 아집"이라며 "위기를 기회로 만들 방법을 찾겠다"고 밝혔습니다.

통합당의 비례대표용 정당인 미래한국당 역시 내일 선대위를 출범하고, 통합당과의 정책연대 협약식도 체결할 계획입니다.

미래한국당은 20석을 채워 원내 교섭단체 지위를 확보했는데요.

비례대표용 정당들의 총선 레이스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