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35899 0912020033059135899 01 0101001 6.1.7-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38417000 1585538427000 related

안철수 "'코로나19' 정부는 말만, 일은 의료진·국민이 다해"

글자크기
더팩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30일 "메르스 때의 4배에 달하는 사망자가 발생했는데 정부여당은 선거 전략으로 코로나19 방역을 자화자찬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국회=이선화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安 "비례정당투표만큼은 국민의당을 찍어달라"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30일 "메르스 때의 4배에 달하는 사망자가 발생했는데 정부여당은 선거 전략으로 코로나19 방역을 자화자찬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계속된 유입과 확산을 막는 것이 발등의 불인데, 어떻게 그런 말을 국민 앞에 거리낌 없이 할 수 있는 것인지 이해하기가 어렵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위기에서 의료인들의 헌신적인 노력에도, 외국인 입국만이라도 막자고 했지만, 정부가 거절해 대규모 확산을 초래했다고 보았다.

안 대표는 "코로나19 대규모 확산을 초래한 초기 대응 실패를 덮으려고, 국민이 죽어 나가고 의료진이 쓰러져도 대문 활짝 열어놓고 고집만 부렸다"면서 "정부는 말만 하고, 일은 의료진과 국민들이 다했다. 권력은 그분들이 만든 성과를 바로 가로채고 열매만 따 먹을 뿐이다. 재주는 곰이 넘고, 돈은 주인이 버는 격"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엎친 데 덮친 격으로 현 정권의 소득주도성장으로 경제가 어려워진 상태에서 코로나19가 가져올 경제 충격은 상상을 초월할 것이다. 이런 상황을 책임져야 하는 정부 여당이 어떻게 자화자찬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즉, 한마디로 '후안무치'라는 것이다. 자화자찬에 앞서 사망자분들께 조의를 표하고, 유가족분들께 위로를 전해야 한다고 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와의 전쟁 최일선에서 헌신적으로 일하는 방역 공무원, 의료진, 자원봉사자분들께 감사의 뜻을 전하길 촉구했다.

더팩트

안 대표는 "지역구는 어떤 정당이든 선호하는 후보를 찍으시더라도, 비례정당투표만큼은 국민의당을 찍어 대한민국 정치를 바꿔 달라. 국민 여러분의 전략적 교차투표로, 정치개혁을 꼭 이루어 주십시오"라고 호소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코로나19 사태가 방역과 경제 양쪽에서 장기전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안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한 전 세계적인 위기를 보면서, 무엇보다도 정치의 혁신을 생각했다고 했다. 현재 우리 정치로 새로운 위기와 새로운 상황에 제대로 대처할 수 없다고 보았다.

그는 "이번 20대 국회보다 더 나쁜 국회를 만들 수 없다. 강력한 견제를 하고 균형자 역할을 할 정당이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서 기득권 여야정당의 비례위장정당을 심판해야 한다. 비례위장정당들은 마땅히 이번 선거에서 퇴출되어야 한다"며 비례정당투표에서 국민의당 지지를 호소했다.

이어 "지역구는 어떤 정당이든 선호하는 후보를 찍으시더라도, 비례정당투표만큼은 국민의당을 찍어 대한민국 정치를 바꿔 달라. 국민 여러분의 전략적 교차투표로, 정치개혁을 꼭 이루어 주십시오"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안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한 2차 확산을 막기 위해서, 학교 개학을 더 늦추고 원격 교육을 시행하는 것이 올바른 방향이라고 보았다. 다만, 우리 초중고가 실시간 쌍방향 수업을 할 수 있는 인프라가 갖추어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원격교육에 꼭 필요한 부분들에 대해서는 긴급한 재정 집행과 아울러, 향후 교육예산에 대해서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투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uba20@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