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35791 0032020033059135791 01 0104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58075039 false true false false 1585538100000 1585538107000 related

총선 D-16…'총력 모드' 여야, 선대위 중심 체제로 일제히 전환

글자크기

여 "국난에는 정부에 힘모아야"…통합당 "실정에 경제위기 커져"

여 '유능한 여당론'으로 심판론 차단…긴급생계지원금 카드도 부각

통합당, 경제심판론으로 표심자극…"100만원 다쓴뒤 어떡하나" 지원금 비판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조민정 기자 = 여야는 4·15 총선을 16일 앞둔 30일 본격적인 득표전에 들어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사태로 방역과 경제가 모두 비상 상황인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방역수칙 엄수를 강조하고 긴급생계지원금 카드를 부각하면서 국가적 재난 대처에 정부·여당이 앞장서고 있다고 강조했다.

미래통합당은 정부의 경제 실정으로 민생이 어려워진 상황에서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치면서 '미증유의 경제 위기'가 초래됐다면서 정부심판을 통한 경제개혁을 호소했다.

민주당과 통합당 등 여야의 비례 정당도 잇따라 선대위를 잇달아 출범시키고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들어갔다.

연합뉴스

'당신의 목소리를 투표로!'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들이 30일 오전 서울 중구 무교동 청계천 모전교 부근 징검다리에서 손팻말을 든 채 21대 총선 '4.15 아름다운 선거' 홍보를 하고 있다. 2020.3.30 hihong@yna.co.kr



민주당은 이날도 코로나19 방역과 경제위기 극복에 메시지를 집중했다.

특히 시급한 민생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추경과 긴급자금 지원에 이어 긴급생계지원금 지급도 결정하면서 정부·여당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은 이날 국난극복위-선거대책위 연석회의에서 "역사상 처음으로 재난에 대응한 긴급생계지원금을 결정했다"면서 "소상공인 자영업자와 저소득층을 위한 추경 등 32조원의 긴급지원과 기업구호를 위한 100조원의 긴급자금 지원을 결정해 집행하고 있으며 긴급생계지원금 등의 추가 대책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은 전날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재정 확대에 신중한 정부를 대상으로 긴급생계지원금 대상과 규모를 확대해야 한다고 강하게 주장, 소득 하위 70%에 4인 가구 기준으로 100만원을 지급하는 방안을 도출하는데 기여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발언하는 이낙연 국난극복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연석회의에서 이낙연 국난극복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2020.3.30 jeong@yna.co.kr



민주당의 '코로나 올인'은 정부·여당의 코로나 대응에 대한 민심이 괜찮다는 평가에 기반한 것으로 분석된다.

민주당은 전 세계적인 팬데믹 상황에서 우리나라가 방역의 모범이 되고 있다고 계속 알리고 있다. 경제 위기에 대한 대응 역시 정부·여당이 주도할 수 있는 분야인데다가 야당도 총선을 앞두고 협조할 수밖에 없다는 계산도 깔려있다.

이는 '코로나 국난 대응'으로 이슈를 주도해 야당의 '정부심판론'을 아예 봉쇄한다는 전략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지금은 전쟁 같은 상황"이라면서 "정부를 심판할 상황이 아니라 힘을 모아서 이 전쟁을 같이 극복해야 하는 국면"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정부 예산 명복 재조정을 토대로 한 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의 비상 경제 대책도 비판했다.

최재성 의원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정말 반세기는 더 된 이야기로, 오래된 축음기를 틀어놓은 것 같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발언하는 김종인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3.30 toadboy@yna.co.kr



통합당은 김종인 위원장 주재의 첫 중앙선대위 회의를 열고 경제심판론으로 표심 자극을 시도했다.

이 과정에서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경제 체력이 약화된 것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피해를 더 키우고 있다면서 경제 구조개혁을 위해서라도 정부의 실정을 심판해야 한다는 점을 부각했다.

김종인 위원장은 "지난 3년간 경제 혼선에도 겨우 버텨오던 소상공인, 자영업자 이런 분들이 코로나 사태로 생존의 근본이 없어질 것 같은 두려움에 휩싸였다"면서 "코로나로 죽으나 굶어 죽으나 마찬가지라는 말이 나오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황교안 대표는 "문재인 정권 들어 경제의 기초체력과 면역력이 급격히 떨어졌는데 우한 코로나까지 덮쳐 숨조차 쉬기 어려운 지경"이라면서 "문재인 정권의 독선과 아집이 코로나로 인한 경제 쓰나미 속에서 우리나라를 더 고통스럽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통합당은 정부의 긴급생계지원금도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가구당 100만원씩 주고 그 100만원이 끝나면 그다음은 어떻게 할 거냐"고 말했다.

통합당은 국회를 통한 예산 명목 조정이 시간상 어렵다면 대통령의 긴급재정명령권을 활용해 비상경제 대책을 위한 재원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통합당은 전날 국회가 올해 512조원의 예산 가운데 일부 명목을 변경해 100조원의 예산을 확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통합당은 선대위 내에 경제비상대책위를 구성해 경제 위기 극복 방안을 지속해서 제시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민생당 최고위원회의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민생당 김정화 공동대표(가운데), 장정숙 원내대표(오른쪽)가 3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인희 최고위원의 발언을 듣고 있다. 2020.3.30 zjin@yna.co.kr



호남 기반의 민생당은 민주당과 통합당 모두를 비판하면서 지지를 호소했다.

김정화 공동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선거에서 여당을 찍는 표는 조국을 부활시키는 표이고, 오만과 독선으로 일관한 정부·여당에게 면죄부를 주는 표"라고 말했다. 장정숙 원내대표는 김종인 위원장을 향해 "심판의 대상인 퇴행 보수를 살려내서 어떡하겠다는 것인지, 노년의 정치청부업자 행보가 딱하고 한심하다"고 비판했다.

비례 정당간 대결도 가속화되고 있다.

민주당의 비례 연합정당인 시민당은 이날 오후 민주당 당사에서 선대위 출범식을 하고 민주당과의 공동 선거전에 나선다.

특히 민주당과 시민당은 민주당 표 일부를 잠식하고 있는 열린민주당 견제에 공을 들이고 있다.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열린민주당이 최근 '민주당의 효자가 될 것'이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 "그런 자식을 둔 적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반면 열린민주당은 민주당과 사실상 형제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득표전을 계속하고 있다. 열린민주는 이날 오전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며 시민당과 '적통 경쟁'을 벌였다.

연합뉴스

심상정, 제21대 총선 기자간담회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총선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3.30 yatoya@yna.co.kr



통합당의 비례정당인 미래한국당도 31일 선대위를 출범한다.

이어 다음 달 1일 통합당과 정책연대 협약식을 체결하고 '따로 또 같이' 방식의 선거 운동을 전개한다.

민주당과 통합당의 비례정당 출현으로 타격을 받은 정의당은 이날도 비례위성 정당 심판론을 내세우면서 견제를 계속했다.

심상정 대표는 "비례 위성정당을 동원한 거대 양당의 민주주의 파괴 행위는 반드시 역사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비례대표 후보만 낸 국민의당의 안철수 대표도 "비례 위장정당은 이번에 반드시 퇴출돼야 한다"고 비판에 가세했다.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