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35457 0112020033059135457 03 0305001 6.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37200000 1585537336000 related

중소기업 경기전망지수 '급락', 통계작성 이후 '최저치'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고석용 기자]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도 69.6%…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

머니투데이

자료=중소기업중앙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으로 4월 중소기업 경기전망지수가 전월대비 17.9포인트 급락했다. 2014년 2월 전산업 통계작성 이후 역대 최저치다.

중소기업중앙회는 13일부터 20일까지 중소기업 3150개를 대상으로 '4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를 진행한 결과 업황경기전망지수(SBHI)는 60.6으로 전월보다 17.9포인트, 전년동월보다 25.1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30일 밝혔다.

4월 S BHI는 2014년 2월 전산업 통계 시작 이후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SBHI는 100 이상이면 업황을 긍정적으로 전망하는 기업이 많다는 의미며 100 미만이면 부정적으로 보는 시각이 많다는 의미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내수와 수출 부진이 중첩되면서 중소기업 체감경기가 급격히 둔화되는 모습이다.

업종별로 제조업은 전월보다 8.0포인트 하락한 71.6으로 2009년 3월(70.5)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자동차및트레일러(69.9→78.1)와 기타운송장비(70.2→75.0), 목재및나무제품(73.1→73.9) 등 4개 업종에서 상승한 반면 의료융물질및의약품(96.3→68.3) 등 18개 업종에서 하락했다.

같은기간 비제조업도 22.9포인트 하락한 55.0을 기록했다. 서비스업에서 22.9포인트, 건설업에서 16.7포인트 하락했다. 서비스업은 10개 전업종이 하락했다. 특히 교육서비스업(81.9→43.9), 예술·스포츠및여가관련서비스업(91.2→58.5), 수리및기타개인서비스업(75.9→43.4)에서 하락 폭이 컸다.
머니투데이

자료=중소기업중앙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항목별로는 내수판매(77.9→60.9), 수출(86.9→72.6), 영업이익(74.0→59.0), 자금사정(73.2→59.0) 전망은 하락했고 역계열인 고용수준(99.2→101.9)은 상승했다. 전 항목이 악화된 셈이다.

주요 경영 애로사항으로는 내수부진(75.0%) 비중이 가장 높았다. 인건비 상승(43.6%), 업체 간 과당경쟁(35.8%), 자금조달 곤란(20.1%)이 뒤를 이었다. 최대 애로사항인 내수부진(68.1→75.0) 응답비중은 점점 높아져 고질적인 문제가 되고 있는 반면 인건비 상승(48.4→43.6)은 다소 낮아지는 모습이다.

한편 2월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은 69.6%를 기록했다. 글로벌 금융위기가 시작된 2008년 9월(69.5%) 이후 최저 수준이다. 평균가동률은 보유 생산설비의 생산능력대비 평균 생산률을 의미한다. 전월대비 1.0%포인트 전년동월대비 2.8%포인트 하락했다.

고석용 기자 gohsyng@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