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34685 1082020033059134685 06 0602001 6.1.7-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36157000 1585536376000 popular

'1박 2일' 김종민·김선호·라비, 배신 3형제의 활약…'꿀 케미' 폭발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인턴기자] ‘1박 2일’ 배신 3형제가 재회해 반전을 선보였다.

29일 방송된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가 시청률 1부 8.7%, 2부 11%(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전체 1위를 차지했다. 또한, 방송 말미 김종민과 문세윤의 추격전이 벌어진 순간에는 분당 최고 시청률 14.5%를 기록하며 일요일 저녁 예능 최강자의 저력을 입증했다.

어제 방송에서는 ‘두루가볼 전국일주’ 특집으로 꾸려져 시청자들에게 빅 재미를 선사했다. 보성부터 전주, 진해, 고양 등 대한민국 각지의 특색을 재현한 장소와 그곳에서 펼쳐지는 다채로운 복불복 미션, 게임 등은 풍성한 볼거리로 눈과 귀를 즐겁게 했다.

지난 방송에서 믿었던 김선호와 라비에게 배신당한 김종민은 두 사람에게 복수를 다짐하며 아옹다옹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유발했다. ‘배신자 팀’으로 탈바꿈한 김씨 3형제는 놀라운 협동력을 보여주는가 하면, 결정적인 순간에는 어김없이 분열을 일으키며 '환장의 케미스트리'를 자랑했다.

초반부터 기가 막힌 주사위 운을 자랑한 김종민, 몸을 사리지 않는 김선호와 막내 라비의 활약으로 앞서 나가던 ‘배신자 팀’은 서로에 대한 불신과 오해를 극복하지 못하며 삐걱거리는 팀워크를 보여줬다.

특히 얼음 상자 복불복에서는 김선호의 충고를 듣지 않고 상대편인 딘딘의 조언을 따르는 라비, 팀원들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정훈이 형을 위해서다”라며 무모하게 도전을 계속하다 식권 획득에 실패한 김선호까지 완벽한 배신자들의 면모를 보여주며 폭소를 자아냈다.

배신이 끊임없이 이어지는 복불복 현장에서 서로를 향한 불신이 확산, 결국에는 서로를 마구잡이로 물어뜯는 여섯 남자의 추격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얼음물 복불복이 끝나자마자 멤버들은 ‘얼음물싸움’ 모드로 돌변, 상대팀과의 일촉즉발 전투태세로 전환했다.

이런 가운데 김선호와 라비는 또 다시 같은 팀인 김종민을 등지며 배신 릴레이의 서막을 열었다. 이어서 타깃은 김종민에서 문세윤으로, 이마저도 배신한 딘딘은 김선호로 타깃을 변경해 얼음물 세례를 퍼붓는 등 반전에 반전이 이어지는 배신의 현장이 연출됐다.

' 1박 2일'은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KBS 2TV '1박 2일 시즌4'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