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32838 1092020033059132838 04 0401001 6.1.7-RELEASE 109 KBS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5534431000 1585541141000

베트남 최대 하노이 박마이 병원 코로나19 확진자 속출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트남 보건부는 오늘(30일) 코로나19에 6명이 새로 감염돼 누적 확진자가 194명으로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당국은 어젯 밤에도 코로나19 확진자를 인터뷰했던 현지 언론사 기자를 포함해 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모두 하노이에 있는 박마이 병원에 뜨거운 물 공급 등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 직원들입니다.

이로써 박마이 병원과 관련한 집단감염자는 간호사 2명을 포함해 모두 24명으로 늘었습니다.

지난 28일 봉쇄된 이 병원은 하루 수천 명이 이용하는 베트남 최대 종합병원이어서 당국이 환자와 의료진 5천여 명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또 병원 측이 세 번째 확진자가 나온 지난 20일 치료 중이던 환자 5천113명 가운데 3천500여 명을 베트남 북부 지방성으로 보내 코로나19 확산 우려를 키웠다는 지적을 받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베트남 북부 꽝닌성 할롱시는 현지시각으로 29일 10시부터 시민의 이동을 제한하고 정당한 사유 없이 외출할 경우 시설에 격리한다고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그러자 응우옌 쑤언 푹 총리는 29일 코로나19 대책회의에서 "최근 박마이 병원에 다녀간 4만 명가량을 추적, 건강 상태를 조사하라"고 관계 당국에 지시했습니다.

푹 총리는 또 모든 국제선 여객기의 베트남 착륙을 금지하고 국내선 운항도 최소화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이에 따라 모든 항공사가 30일부터 내달 15일까지 하노이∼호찌민 노선과 이 도시들을 오가는 국내선 여객기를 하루 1편만 띄우기로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정영훈 기자 (jyh215@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