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30202 0352020033059130202 02 0213001 6.1.7-RELEASE 35 한겨레 58359492 false true false false 1585531375000 1585543507000 popular

울진서도 코로나19 첫 확진…대구·경북서 울릉만 남아

글자크기
프랑스 어학연수 다녀온 20대 여성, 29일 확진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북 울진군에서 프랑스에 어학연수를 다녀온 20대 여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울진군의 첫 코로나19 확진자다.

울진군은 29일 울진군 울진읍에 사는 25살 여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여성은 지난해 10월11일부터 프랑스로 출국해 어학연수를 한 뒤 지난 2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이어 버스와 택시를 타고 서울을 거쳐 울진 자택에 돌아왔다. ㄱ씨는 지난 27일 질병관리본부의 자가격리 안내와 검체 채취 요청에 다음날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이 났다.

ㄱ씨의 부모도 29일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를 시작했다. 또 ㄱ씨와 접촉한 울진군의료원 직원 3명과 택시기사 1명도 격리조치됐다. ㄱ씨는 30일 오전 생활치료센터로 지정된 경북 문경 서울대병원 인재원에 이송될 예정이다.

이날 울진군에서 첫 확진자가 나오며 대구 8개 구·군과 경북 23개 시·군 가운데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은 곳은 도서지역인 울릉군만 남게됐다.

김일우 기자 cooly@hani.co.kr

▶[연속보도] n번방 성착취 파문
▶신문 구독신청 ▶삐딱한 뉴스 B딱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