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29191 0022020033059129191 04 0401001 6.1.7-RELEASE 2 중앙일보 57702176 true true false false 1585530256000 1585530774000

수십만 인도 노동자들, 코로나19로 뉴델리 탈출…아수라장으로 변한 버스정류장

글자크기

[서소문사진관 ]

중앙일보

28일 인도 뉴델리 버스정류장에서 고향으로 가는 버스를 타기 위해 많은 인도 근로자들이 줄지어 서 있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5일부터 3주간 '국가봉쇄령'이 내려진 인도는 수도 뉴델리를 떠나려는 사람들로 버스정류장이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 봉쇄령으로 일자리를 잃은 일용직 근로자와 가족들이 고향으로 돌아가기 위해 한꺼번에 몰린 것이다.

인도 현지언론은 지난 며칠간 뉴델리 시외버스 정류장들과 고속도로 등에는 고향으로 돌아가려는 지방 출신 근로자 수십만명이 몰렸다고 보도했다.


중앙일보

29일 뉴델리 인근 가지아바드 버스정류장이 고향으로 돌아가려는 근로자들과 버스가 뒤엉켜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28일 고향행 버스를 타기 위해 인도 뉴델리 인근 가지아바드의 버스정류장에 몰려든 근로자와 가족들.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8일 뉴델리 시외버스 정류장과 공터에는 귀향 근로자를 실어나르려는 차량 3000여대가 몰려들었다. 현지 방송과 SNS 영상을 보면 상당수 근로자들이 서로 버스에 타겠다고 밀려드는 바람에 난장판이 연출됐다. 일부는 출발하는 버스 위에 올라타기도 했다. 마스크를 쓰지 않은 이들도 상당수였다.

중앙일보

29일 뉴델리에서 인도 근로자들이 버스정류장으로 가기 위해 고속도로를 걷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28일 버스에 탑승하지 못한 인도 근로자들이 버스를 세우려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28일 인도 뉴델리 버스정류장 외벽에서 한 남성이 아이를 건네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고향으로 돌아가려는 한 여성이 28일 인도 뉴델리의 한 도로에서 아이를 앉고 서 있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버스를 타지 못한 귀향객들은 걸어서 고향으로 가기 위해 주 경계와 고속도로로 몰렸다. 도로 옆으로 걷다가 교통사고로 다치는 사고도 속출했다.

뉴델리 인근 노이다 당국의 한 관계자는 "27일 하루에만 4만명이 우타르프라데시주의 다른 지역으로 이송됐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인도 근로자들이 28일 뉴델리에서 고향으로 가는 버스 위에 탑승해 있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도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이달 초까지만 하더라도 누적 수십명 수준에 불과했으나 지난주부터는 신규확진자가 하루 80∼90명가량으로 늘어났다.

지난 28일 하루 동안에는 일일 최다인 180여명의 감염자가 발생했고 29일까지 확진자 수는 979명으로 늘었다.

김경록 기자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