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28622 0512020033059128622 04 0402001 6.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29534000 1585529697000

日, 한국·미국·중국 전역으로 '입국거부' 확대하기로

글자크기

"미즈기와 대책 강화"…영국 등 유럽 대부분 국가도

뉴스1

마스크를 착용한 청소부가 지난 10일 일본 도쿄 하네다 국제공항 출국장에서 바닥 청소를 하고 있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입·확산을 막기 위해 '입국 거부' 대상 국가를 대폭 확대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30일 아사히·니혼게이자이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조만간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어 한국과 미국·중국 전역, 그리고 영국을 포함한 유럽 대부분의 국가 전역에서 오는 외국인의 입국을 거부하는 방향으로 이른바 '미즈기와(水際) 대책'(적군이 육지에 오르기 전에 막는다는 의미의 일본식 방역대책)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일본 정부는 각국의 코로나19 유행에 따라 한국의 경우 대구광역시와 경상북도 청도군을 포함한 9개 지역, 중국은 후베이(湖北)·저장(浙江)성에서 최근 2주 내 체류한 이력이 있는 외국인의 입국을 원칙적으로 불허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또 이란과 이탈리아·스페인·독일·프랑스·스위스 등 유럽 지역 23개국으로부터의 외국인 입국은 체류지를 막론하고 전면 금지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최근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 환자 수가 발원국 중국을 넘어 '세계 최다'를 기록함에 따라 출입국관리법상 '입국 거부' 대상 국가에 추가시키기로 했다는 게 일본 정부 관계자의 설명이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또 한국·중국에 대해선 "감염자 수 증가는 무뎌졌지만 이환율(罹患率·일정 기간 내 발생한 환자 수를 총 인구로 나눈 비율)이 높다"며 입국금지 대상 외국인을 일부 지역 체류자에서 양국 전역으로 확대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미 존스홉킨스대 집계에 따르면 한국시간 30일 오전 9시22분 현재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14만2106명, 중국은 8만2122명, 한국은 9583명, 일본은 2578명(국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 712명 포함)이다.

일본 정부는 현재는 대구·경북 등 9개 지역 체류자를 제외한 한국발 입국자와 후베이·저장성 체류자를 제외한 중국발 입국자, 그리고 미국발 입국자들에 대해선 입국 후 당국에 신고한 장소에서 '2주 간 대기(격리)'토록 하는 조치를 취하고 있다.

이와 관련 일본 외무성은 30일 중 한국·미국·중국과 영국 등 유럽 국가의 감염증위험정보 수준을 '3단계'(레벨3)으로 격상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닛케이는 "일본 정부는 그동안 감염증위험정보 3단계 국가·지역으로부터의 외국인 입국을 거부해왔다"고 설명했다.

일본 외무성은 전염병 위험 때문에 자국민 방문·체류시 주의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국가·지역에 Δ1단계 '주의' Δ2단계 '불필요한 방문 중단 요청' Δ3단계 '방문 중단 권고' Δ4단계 '대피 권고' 등 총 4단계의 감염증 위험정보를 발령한다.
ys4174@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