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28213 0562020033059128213 02 0201001 6.1.8-RELEASE 56 세계일보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5528944000 1585528962000 related

제주 9번째 코로나19 확진자… 50일간 남미 여행 다녀온 여대생

글자크기

21일 귀국… 28일 증상 나타나 검체 검사받아 / 병원 방문 때만 마스크 착용… 평상시엔 안 써

세계일보

제주대학교병원의 선별진료소. 뉴스1


제주에서 해외 입국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이 잇따라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30일 제주도에 따르면 29일 오후 4시 20분쯤 20대 여대생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도는 당초 A씨가 남미 유학생이라고 밝혔지만, 추가 역학조사 결과 A씨는 국내 대학생인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50여 일간 남미를 여행한 후 지난 21일 인천공항에 도착, 김포공항으로 이동해 같은 날 제주에 들어왔으며, 28일 발열과 오한 등의 증상이 나타나자 제주대학교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 검사를 받았다.

A씨 가족 6명은 코로나19 검체 검사 결과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도가 공개한 A씨 1차 동선을 보면 A씨는 증상 발현 전날인 27일 오후 3시 50분쯤 제주시 회천동 맥파이 브루어리를 찾아 50분가량 머물렀다.

이어 오후 5시∼5시 20분에 제주시 건입동 제주시수협어시장, 오후 5시 30분∼5시 40분 제주시 삼화지구 Y(와이) 식자재마트를 각각 방문한 뒤 본인 차량을 이용해 자택에 귀가했다.

증상이 발현한 28일 오후 3시 30분 자신의 차를 이용해 제주시 조천읍 CU 제주와흘점을 방문했으며, 같은 날 오후 7시 제주대병원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체 검사를 받은 뒤 자택으로 귀가, 이튿날인 29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제주대 선별진료소를 방문했을 때를 제외하고는 외출 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세계일보

지난 24일 제주국제공항 출발층에서 출발 승객 발열 체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는 현재까지 확인된 A씨 방문 시설에 대해서 방역을 완료하고, 접촉자를 확인하고 있다.

도는 A씨의 추가 동선을 확인하는 대로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5∼6번 확진자는 스페인 방문, 7, 8번 확진자는 각각 유럽과 미국서 귀국한 유학생이다.

완치·퇴원한 1∼4번 확진자는 대구를 방문했거나 대구 거주 관광객이다.

제주도는 미국 유학생 모녀 확진자가 제주 관광을 하고 돌아간 데다 해외 입국자의 확진이 이어져 긴장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해외 방문 이력자가 제주공항에 도착한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제주국제공항 주차장에 개방형 선별진료소(오픈 워킹 스루·Open Walking Thru)를 설치·운영한다.

도는 해외 방문 이력자가 제주공항에 도착하면 개방형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한 뒤 별도의 격리시설로 이동해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대기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공항에서 대기 시설까지는 지정된 차량을 이용하며, 만약 해외 방문자가 검사 시 양성 판정을 받을 경우 제주대학교 음압병상으로 곧바로 이송한다.

음성 판정을 받은 경우에도 자가격리와 능동감시 대상으로 분류해 관리를 지속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검사 대상을 유럽·미국발 입국자뿐 아니라 모든 해외 방문자로 확대해 공항에서 자택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접촉 위험을 방지하겠다”고 말했다.

제주=임성준 기자 jun2580@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