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28112 0232020033059128112 08 0801001 6.1.8-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28846000 1585528851000

전문가 상담·예배·강의…코로나發 '언택트 문화' 확산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네이버의 온라인 전문가 상담서비스인 '지식iN 엑스퍼트'와 카카오TV 라이브방송 사용량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적 거리두기 문화가 자리잡으면서 전문가 상담부터 예배, 강의까지 온라인을 통해 받는 '언택트(Untactㆍ비대면) 문화'가 확산된 데 따른 것이다.


30일 네이버에 따르면 실시간 온라인 채팅으로 각 분야 전문가 상담을 제공하는 '지식iN 엑스퍼트'는 2월 대비 3월 일평균 상담건수가 79.5% 증가했다. 코로나19로 대면활동이 어려워지면서 전문가의 지식이 필요한 수요가 급증한 것이다. 네이버 지식iN 엑스퍼트는 1~5만원 정도의 비용을 내고 온라인 실시간 채팅을 통해 전문가와 1대1 상담을 받을 수 있는 서비스다. 현재 회계ㆍ감사,노무,운세,피트니스,마음상담 등 총 13개 분야에서 전문가의 조언을 받을 수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최근에는 '마음상담', '피트니스' 분야 상담이 인기를 끌었다. 마음상담의 3월 상담건수는 전월대비 61%가 증가했고, 피트니스는 55%가 증가했다. 지식iN 엑스퍼트에서 활동하고 있는 정신건강임상심리사 한근영씨는 "코로나19 때문에 우울해 하는 사람들이 늘었다"면서 "비대면 상담은 감염위험을 현저하게 줄여주고, 도움이 필요한 사람을 바로 도와줄 수 있다"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월간이용자가 4485만명에 달하는 카카오톡도 언택트 문화의 중심에 있다. 기존 오프라인에서 진행되던 회의나 친목 모임이 카카오톡을 통해 대체되고 있다. 직장인 박종민(30)씨는 지난 주말 친구들과 모임에 카카오톡 영상통화 기능인 페이스톡으로 참석했다. 박 씨는 "코로나19로 단체로 모이는 상황은 부담스러워 생각해낸 방안인데 생각보다 대화하기 어렵지 않았다"고 말했다.


종교행사, 강의 등 대규모 인원이 모여야 하는 경우에는 '카카오TV 라이브'가 활용되고 있다. 카카오TV의 라이브방송 진행은 코로나19 확산 이후로 40% 가량 증가했다. 카카오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이어지는 영향으로 교회 예배나 온라인강의(교육) 등 새로운 사용 패턴이 활발해지고 있다"면서 "요일별로는 주말 라이브 방송의 활용률이 높은 편으로 분석됐다"고 설명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