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27493 1132020033059127493 01 0101001 6.1.7-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27832000 1585527931000 related

황교안 “교회 내 감염 거의 없다” 논란에 민주·정의당 "악의적 정치 선동"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29일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관련해 '교회 내 감염이 발생한 사실이 거의 없다'와 관련한 내용으로 SNS에 글을 올린 것에 대해 '악의적 정치 선동'이라고 비난했다.

현근택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황 대표가 '코로나19'라는 공식 명칭 대신 '우한 코로나'를 고집하며 국제적 기준에도 미치지 못한 모습으로 '정부의 대구봉쇄 조치', '교회 내 감염은 발생한 사실이 거의 없다'는 가짜정보를 사실인 양 썼다'고 했다.

현 대변인은 '대한민국 국민 모두 하나 되어 힘겹게 코로나19를 이겨가고 있고, 한국은 세계에 의료 선진국으로 두각을 드러내고 있다'며 '혐오와 미움, 분노를 뿌리로 한 황 대표의 악의적 정치 선동은 대한민국은 물론 황 대표 스스로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황 대표는 '야바위 정치꾼들을 기록하고 징비할 것'이라고 밝혔는데, '야바위 정치꾼'은 가짜 정보로 선동을 시도하고 국민의 안전조차 경쟁에 활용하는 황 대표 자신이 아닐지 되돌아볼 것을 권한다'고 덧붙였다.

정호진 정의당 선대위 대변인도 논평에서 '황 대표가 '교회 내에서 감염이 발생한 사실도 거의 없다'는 허위 사실, 가짜뉴스를 설파했다'며 '마치 사이비 종교집단의 교주가 세를 불리기 위해 허위사실을 설파하며 세상을 혼란스럽게 하는 것과 다를 바 없다'고 비난했다.

정 대변인은 '고군분투하는 질병관리본부 및 의료진에 대한 칭찬과 감사를 해도 부족할 판에 황 대표는 '박정희 대통령의 공'이라 칭송하니 어느 세상에 살고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힘을 모으기는커녕 총선 표심을 잡겠다고 가짜뉴스를 설파하는 통합당이야말로 코로나19 징비록의 대상'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지난 28일 페이스북에 '종교계가 (사회적 거리두기에) 전혀 협조하지 않은 것처럼, 마치 교회에 집단감염의 책임이 있는 것처럼 신천지 여론을 악용해 종교를 매도하는 것은 잘못된 처사'라며 '신천지와 교회는 다르다. 교회 내 감염이 발생한 사실도 거의 없다고 한다'고 SNS에 글을 썼다.

즉각 정치권에서는 교회 집단감염 보도가 잇따르는 상황에서 황 대표가 사실을 왜곡했다는 비판이 나왔고, 이에 황 대표는 페이스북 글을 올린 지 1시간30분 만에 '교회 내에서 감염이 발생한 사실도 거의 없다고 한다'란 문구를 삭제했다.

kch0949@kukinews.com

쿠키뉴스 김찬홍 kch0949@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