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26072 0232020033059126072 01 0101001 6.1.7-RELEASE 23 아시아경제 58075039 false true true false 1585526035000 1585544756000 related

총선 비례투표, 더시민 29.8%·열린민주 11.7%…민주 지지층 '양분' [리얼미터]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21대 총선 비례대표 투표 의향 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우당(友黨)'을 자처하는 열린민주당이 더불어시민당 지지자를 상당수 확보하며 두자릿수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23~27일 21대 총선 비례대표 투표 의향 조사를 벌인 결과 민주당의 비례정당 시민당이 29.8%, 미래통합당의 비례정당 미래한국당이 27.4%의 지지율을 각각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시민당은 전주 대비 8.2%포인트 빠졌고, 미래한국당은 2.0%포인트 내렸다.


이번에 처음 조사 대상에 포함된 열린민주당의 지지율은 11.7%로 나타났다. 시민당의 지지율이 급격히 하락한 데에는 지지층 상당수가 열린민주당으로 옮겨갔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리얼미터 측은 "더불어민주당 지지층 가운데 60%가 시민당을 지지했고 22.3%는 열린민주당을 지지하면서 갈리는 모습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정의당은 0.1%포인트 내린 5.9%를 기록했고, 국민의당은 1.8%포인트 빠진 4.3%로 나타났다. 나머지 정당은 3% 미만으로 조사됐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지난주 조사 대비 2.5%포인트 오른 44.6%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반면, 미래통합당은 3.6%포인트 하락한 30.0%로 나타났다.


정의당은 0.9%포인트 상승한 4.6%로 반등했고, 국민의당은 0.7% 하락한 3.3%를 기록했다. 이밖에 민생당·자유공화당(우리공화당) 1.8%, 친박신당 1.6%, 민중당 1.0% 순으로 나타났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은 전주보다 3.3%포인트 오른 52.6%로 올해 들어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부정평가는 3.8%포인트 하락한 44.1%로 긍정평가와 오차범위 밖의 차이를 보였다. 긍정평가가 오차범위 밖에서 부정평가를 앞선 것은 지난해 8월1주차 이후 33주 만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정부 대응, 텔레그램 'n번방' 사태에 대한 적극적 대처가 지지율을 끌어올린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이번 조사는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4만4482명에게 접촉해 최종 2531명이 응답을 완료, 5.6%의 응답률을 기록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1.9%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