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25435 0242020033059125435 05 0501001 6.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24087000 1585524099000

임성재, PGA 투어 전문가 투표 가상 매치플레이서 4위

글자크기
이데일리

임성재. (사진=AFPB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임성재(22)가 가상으로 진행된 월드골프챔피언십(WGC) 델 테크놀로지스 매치플레이에서 4위를 차지했다.

미국프로골프(PGA)투어는 30일(한국시간) 가상 매치플레이 토너먼트 4강과 결승 결과를 공개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중단된 PGA 투어는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기 위해 WGC 델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을 가상으로 진행했다.

원래 대회 포맷 그대로 64명의 선수를 추려 한 조에 4명씩 조별 리그를 벌이게 한 뒤 16강부터 토너먼트로 우승자를 정하는 것이다. 승자는 전문가 10명의 투표를 통해 결정되는 방식이었다.

PGA 투어가 중단되기 전까지 페덱스컵 랭킹 1위를 달리고 있던 임성재는 조별리그에서 맹활약을 펼쳤다. 그는 저스틴 로즈와 맷 월리스(이상 잉글랜드), 버바 왓슨(미국)을 상대로 3연승을 거두며 16강에 진출했다.

임성재는 16강과 8강전에서도 빛났다. 지난 시즌 PGA 투어 신인상을 놓고 경쟁한 콜린 모리카와(미국)를 16강에서 제압한 임성재는 8강에서 아담 스콧(호주)를 꺾고 4강행 티켓을 따냈다.

4강에서는 임성재가 존 람(스페인)에게 발목을 잡혔다. 그는 4-7로 져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3-4위전에서는 임성재가 잔더 셔펠레(미국)와 맞대결을 펼쳤다. 그는 셔펠레에 2-8로 밀렸고 이번 가상 대회를 4위로 마무리했다.

우승은 람이 차지했다. 람은 결승에서 세계랭킹 1위인 매킬로이를 6-5로 꺾고 가상 매치플레이 정상에 올랐다.

PGA 투어는 지난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1라운드가 끝난 뒤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시즌이 중단됐다. 올해 첫 메이저 대회인 마스터스는 물론 5월 중순까지 열릴 예정이던 대회가 취소 또는 연기됐고 빨라야 5월 21일 개막하는 찰스 슈와브 챌린지부터 시즌을 재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