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25336 0772020033059125336 06 0602001 6.1.7-RELEASE 77 텐아시아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23619000 1585523645000 popular

'어쩌다 가족' 어쩌다 이렇게 웃긴 가족이 나왔나

글자크기
'어쩌다 가족' 29일 첫 방송
개성만점 캐릭터 열전 선보인 '어쩌다 가족'
실어증 걸린 권은빈까지…기대감 UP


텐아시아

/사진=TV조선 '어쩌다 가족'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어쩌다 가족'이 첫 방송부터 강렬한 캐릭터를 선보이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29일 TV조선 일요드라마 '어쩌다 가족'이 첫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 지붕 아래서 각기 다른 스타일의 삶을 살아가는 가족들의 면면이 소개되면서 앞으로 이들이 펼칠 이야기에 호기심을 자극했다.

'어쩌다 가족'은 공항 근처에서 하숙집을 운영하는 성동일, 진희경 부부와 항공사에 근무하는 다양한 직종의 사람들이 함께 사는 색다른 가족 구성의 드라마다. 피 한 방울 안 섞인 사람들이 한 지붕 아래에서 ‘어쩌다 가족’이 되며 일어나는 예측불허 이야기로 따뜻한 정과 웃음을 동시에 안긴다.

여기에 배우들 대부분 자신의 이름으로 등장, 극의 몰입도를 끌어올렸다는 평이다.

이날 방송에서 성동일과 진희경은 오랜 시간 솔로로 보내고 있는 김광규 앞에서 '닭살' 커플의 면모를 선보이며 웃음을 자아냈다. 싱글 몇 년 차인지 기억조차 하기 힘든 솔로 김광규 앞에서 거리낌 없이 스킨십을 나눈 것.

뿐만 아니라 성동일과 김광규는 하나부터 열까지 의견이 불일치하는가 하면, 서로 트집을 잡는 '찐' 형제의 면모를 보여주며 극의 재미를 더했다.
텐아시아

/사진=TV조선 '어쩌다 가족'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실어증에 걸린 성동일, 진희경의 딸 성하늘(권은빈)의 사연도 시선을 끌었다. 성동일과 진희경은 영국에 유학 중인 딸 성하늘의 방에 단기 하숙생을 받아 왔다. 이날 방송에서도 진희경은 하숙생 식구들에게 "뉴 하우스 메이트가 온다"고 말하며 새 식구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하지만 성하늘은 실어증에 걸린 채 한국행 비행기를 탔고, "아빠, 엄마한테 어떻게 말하냐"고 고민하는 모습을 보였다. 결국 성하늘은 부모가 아닌 이모 오현경에게 도움을 청했고, 자신의 방에 새로운 하숙생이 온다는 사실을 알고 옆집 아저씨 김광규의 집에 머물게 됐다.
텐아시아

/사진=TV조선 '어쩌다 가족'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성하늘의 귀국은 예상치 못하게 알려졌다. 승무원 이본이 자신이 평소 짝사랑했던 기장 김지석(서지석)에 대한 속마음을 김민교와 레오(안드레아스 바르사코풀로스)에게 술에 취해 고백한 것.

이본이 자신의 술주정을 믿지 못하자, 김민교는 CCTV를 보여줬고, 그 화면 속에 성하늘의 모습이 담겨 있었다. CCTV영상을 함께 봤던 성동일과 진희경이 깜짝 놀라면서 앞으로 '어쩌다 가족'에서 어떤 일이 벌어질지 이목이 쏠린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