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24897 0722020033059124897 02 0201001 6.1.7-RELEASE 72 JTBC 0 true true true false 1585521540000 1585536738000 related

모든 입국자 '의무격리' 5만명 달할 듯…어떻게 관리하나?

글자크기


[앵커]

유럽과 미국뿐 아니라 세계 어느 곳이든 해외에서 국내로 들어오면 2주간 자가격리를 해야하는 것으로 방역 조치가 강화가 됐고요, 적용되는 날짜는 4월 첫날인 모레(1일)부터입니다. 권고가 아닌 의무 조치입니다. 자가격리를 지키지 않고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다가 확진 판정을 받는 경우도 잇따르고 있기 때문인데요. 그간 정부가 신중한 입장이었던 외국인 입국금지도 이제는 검토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이자연 기자입니다.

[기자]

전남 목포에 사는 20대 남성은 태국 여행을 다녀온 뒤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남성은 검사 결과가 나오기 전, 자가격리 지침을 위반하고 PC방을 방문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하지만 감염이 확인돼도 책임을 물거나 처벌할 수는 없습니다.

동남아 방문자의 자가격리는 의무가 아닌 권고 사항이기 때문입니다.

이런 문제가 계속되자 정부는 다음 달 1일부터 출발지와 관계없이 모든 입국자를 2주간 격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유럽과 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방역을 강화했지만, 유례없이 가파른 글로벌 확산세를 감안하면 추가 대응이 필요합니다.]

지금까지는 유럽과 미국발 입국자만 의무 격리 대상이었지만 이를 확대하겠다는 것입니다.

해외 유입을 막으려면 국내로 들어오는 감염자를 가려내는 것이 관건이란 판단입니다.

유럽과 미국에서 들어오고 있는 의무적 자가격리자는 하루 평균 3700여 명.

이 추세라면 다음 달 10일쯤, 이들만 해도 5만 명에 달합니다.

다음 달부터는 이보다 많은 인원이 매일 추가 격리되는 것입니다.

머무를 만한 곳이 없는 경우에는 정부가 시설을 제공하는 대신 비용을 스스로 부담하게 됩니다.

방역 당국은 외국인 입국금지 같은 보다 강력한 조치도 논의 중입니다.

[정은경/질병관리본부장 : (입국자의) 10% 정도 되는 외국인들의 입국 금지를 하는 방안과 외국인에 대한 검역이나 관리방안에 대해서는 어떻게 강화할 건지 (논의 중이다.)]

지금까지 자가격리 조치를 위반해 수사에 들어간 것만 40여 건입니다.

이번 조치로 자가격리 대상이 늘어나면서 입국자 관리가 방역 성패의 또 다른 관건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그래픽 : 박경민)

이자연 기자 , 강한승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