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24889 0232020033059124889 03 0301001 6.1.8-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21569000 1585521591000 related

'0%대 금리' 다룰 韓銀 새 금통위원 4명 발표 임박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한국은행의 새로운 금융통화위원회 후보 발표가 임박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한은이 '0%대 기준금리+무제한 유동성 공급'의 길을 걷게 된 만큼, 향후 경제에 대해 어떤 시각을 갖고 있는 금통위원들이 선임될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30일 한은 등에 따르면 다음 달 20일 퇴임하는 금통위원 4명의 후임 인선 작업이 막바지에 이르렀다. 다음달 임기가 끝나느 4명의 금통위원은 이일형(한은 추천)·조동철(기획재정부 추천)·고승범(금융위원회 추천)·신인석(대한상공회의소 추천) 금통위원이다. 이미 각 기관들이 후임 인사를 추천한 데 이어 청와대 검증도 끝난 것으로 알려졌다. 금통위원은 공개청문회 등 검증 절차가 없어 사실상 청와대 의중이 반영된 인사들이 후보군에 오른다.


현재 금융권에서 물망에 오르는 인물로는 조윤제 전 주미대사가 있다. 세계은행(WB)과 국제통화기금(IMF)에서 경제분석관을 거친 그는 대선당시 문재인 대통령의 싱크탱크 '정책공간 국민성장' 소장을 맡았다.


유광열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과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도 하마평에 오르고있다. 유 부원장은 증권선물위원회 상임위원 출신이고, 손 부위원장은 금융위 사무처장과 상임위원을 거쳤다.


한은 출신 인사로는 서영경 대한상공회의소 SGI 원장과 장민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이 거론된다. 서 원장은 김중수 총재 시절 한은 최초의 여성 임원으로 임명됐었고, 장 선임연구위원은 한은에서 조사국장으로 일했었다.


학계에서는 정운찬 전 국무총리가 설립한 한국금융연구센터에서 활동했던 신관호 고려대 교수와 전성인 홍익대 교수 이름이 나온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에서 이코노미스트로 일한 김진일 고려대 교수도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한편 최근 코로나19로 상황이 엄중한 만큼, 금통위원 4명을 한꺼번에 교체하기보다는 한 명 정도는 연임해야 한다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 한은 금통위원은 규정상 연임이 가능하지만 연임한 전례는 없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