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24418 1192020033059124418 02 0201001 6.1.11-RELEASE 119 연합뉴스TV 58359492 true true true false 1585517691000 1585517699000 related

'코로나19 현금지원' 오늘 결론…입국자 2주 격리

글자크기
'코로나19 현금지원' 오늘 결론…입국자 2주 격리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3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충격 최소화 방안을 논의합니다.

이 자리에서는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문제가 안건으로 다뤄질 전망인데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살펴보겠습니다. 나경렬 기자.

[기자]

네, 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어제(29일)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협의를 가졌습니다.

당정청은 전체 가구 중 소득 하위 70%에 해당하는, 약 1,400만 가구에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쪽으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4인 가구 기준, 100만원의 현금 지원을 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보입니다.

당초 정부 측은 전체 가구의 절반에 대해서만 최대 100만원을 지급하는 안을 주장한 한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하지만 민주당은 전 국민의 70∼80%에 대해 1인당 50만원씩 줘야한다며 맞섰고,

결국, 양쪽은 지원 받는 가구의 규모를 전체 가구의 70%로 끌어올리는 한편 4인 가구 기준 100만원을 지원하는 선에서 절충점을 찾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다만 기재부는 재정건전성 등을 고려했을 때, 전체 가구 중 절반에 대해서만 지원을 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해 문재인 대통령에게는 전체 가구 중 70%에 대해서 지원하자는 안과, 절반에 대해 지원하자는 안이 복수로 보고될 것으로 보입니다.

문 대통령은 각각의 주장에 대해 숙고한 뒤 오늘 오전 열리는 비상경제회의에서 최종적인 판단 결과를 밝힐 가능성이 큽니다.

[앵커]

한편, 해외에서 국내로 들어오는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늘면서 정부가 모레(1일)부터 모든 입국자를 2주간 격리하기로 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그제(28일) 하루 동안 발생한 신규 확진자 중 39%가 해외에서 감염된 뒤 국내로 들어온 것으로 확인됐는데요.

이렇게 해외 유입사례가 늘자 정부가 유럽과 미국발 입국자에게만 적용하는 2주간의 자가격리 의무화 조치를 모레(1일)부터 출발지역과 국적에 관계 없이 모든 입국자에게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국내 주거지가 없는 입국자는 정부나 지자체 제공 시설에서 격리 생활을 하며 하루 10만원 안팎의 비용을 부담해야 하고요.

장기는 물론 단기 체류자도 격리하기 때문에 관광 목적 등의 단기 입국이 사실상 차단될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외교나 공무 비자를 소지했거나 입국 전 한국대사관에서 중요한 사업이나 학술 목적의 자가격리 면제서를 받으면 격리 대상에서 제외됩니다.

[앵커]

밤사이 각 지방자치단체가 발표한 추가 확진자 소식도 전해주시죠.

[기자]

네, 지자체에서 발표한 내용에서도 해외 유입 사례가 많았습니다.

서울 강남구에서는 4명, 서초구에서는 5명의 확진 환자가 발생했는데, 이들은 모두 외국에서 입국한 주민으로 확인됐습니다.

서울 서대문구에서도 지난 27일 영국에서 입국한 31살 남성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경기도 수원 영통구에선 미국을 다녀온 30대 남성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런 가운데, 서울 구로구 만민중앙교회와 관련해 어제도 최소 10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특히 이들 중에서 2명이 서울 금천구 가산동에 있는 콜센터 직원으로 확인되면서, 추가 집단 감염 등이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금천구는 날이 밝는 대로 콜센터 근무자 78명 전원에 대해 검체 검사를 하기로 했습니다.

한편,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어제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9,583명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이중 완치돼 격리 해제된 사람은 5,033명으로, 완치 비율은 52.5%로 높아졌습니다.

다만, 국내 코로나19 사망자는 계속 늘어 158명입니다.

어제 기준, 중증 이상 환자는 78명으로, 이 가운데 55명은 위중한 상태입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