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24376 0372020033059124376 06 0602001 6.1.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17401000 1585517406000 related

[어게인TV] '복면가왕' 하현곤X마이클 리 정체 공개... 화려한 무대 선사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사진=방송화면 캡쳐


[헤럴드POP=이영원 기자]하현곤과 마이클 리가 복면가왕에 출연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는 3라운드에 진출한 록키와 반달 프린스의 모습이 그려졌다.

가왕 주윤발은 "록키님은 2라운드에서 너무 강하셨다. 반달 프린스님은 제가 평소에 팬이다. 하지만 저 또한 저만의 스타일의 무대를 준비했기 때문에 제가 이 자리에 계속 앉아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록키는 윤종신의 '본능적으로'를 선곡했다. 록키는 차분하고도 섬세한 감정선을 보였다. 보컬실력과 함께 화려한 랩 실력을 선사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패널들은 "묘한 매력이 있다"고 감탄했다.

이어 반달 프린스는 빅마마의 '체념'을 선곡했다. 반달 프린스는 절절한 감성과 짙은 호소력으로 무대를 가득 채웠다. 패널들은 "애절한 감성이 돋보이는 무대였다"라는 평가를 내렸다.

가왕 주윤발은 "록키님의 무대는 매력적인 핵 펀치를 맞은 것 같았다. 반달 프린스님은 애절하게 부르셔서 울 뻔 했다. 멋진 무대였다"라고 말했다.

김현철은 "록키님은 무대위에서 잘 논다라는 표현이 잘 어울리신다. 반면 반달프린스님은 흐트러짐이 없는 안정감이 최대 장점이다. 두분은 취향차이"라고 말했다.

송가인은 "사람을 끌어당기는 마력은 록키님이 가지고 계시다. 반달 프린스는 부드럽고 섬세한 목소리셨다"고 의견을 밝혔다. 카이는 "록키의 인생작은 복면가왕 출연이 될 것 같다. 저 분이 가면을 벗고 재도약하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승자는 반달 프린스였다. 반달 프린스는 17대 4로 록키를 꺾고, 가왕 결정전에 진출했다. 특이하게도 7명의 여성 판정단은 전부 반달 프린스에게 투표했음이 밝혀졌다.

록키는 클릭비 드러머 출신의 싱어송라이터 '하현곤 팩토리' 하현곤이었다. 1라운드에서 록키와 맞붙었던 허스키는 클릭비의 노민혁이었고, 클릭비 멤버간의 세기의 대결이었음이 밝혀졌다.

연습할 때도 서로의 정체를 몰랐다던 하현곤은 "계속 모르다가, 민혁이가 골프 개인기를 선보일 때 신발을 벗었었다. 그때 발등의 털을 보고 민혁인 걸 알아챘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노민혁에게 메세지를 남긴 하현곤은 "민혁아 너는 나한테 핵펀치를 맞았다. 사랑한다"라고 메세지를 전했다. 하현곤은 "싱어송라이터로 변신을 했었는데 쉽게 시선이 바뀌지 않았다. 편견 없는 무대를 보여드리기에는 복면가왕이 적합하다고 생각해 여기에 출연하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반달 프린스의 정체가 밝혀졌다. 반달 프린스는 뮤지컬 배우 마이클 리였다. 마이클은 "가요를 잘 부르기 위해 공부도 했다. 교포 발은 때문에 출연을 망설였지만, 행복한 기회였기에 도전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마이클 리는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의 'This is the moment'를 불러 진한 감동을 선사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