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24199 0522020033059124199 03 0302003 6.1.7-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15600000 1585515705000 popular

CP·RP시장 2013년 이후 최대 성장...신예대율 도입 효과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지난해 단기금융시장 규모가 신예대율 도입 등으로 성장세가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한국은행이 발간한 '2019년 단기금융시장 리뷰'에 따르면 작년말 기준 우리나라의 단기금융시장 규모는 355조원으로 2018년(302조원)에 비해 17.5% 증가했다. 이는 2013년 이후 가장 큰 폭의 성장세다.

뉴스핌

[자료=한국은행]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업어음(CP) 및 환매조건부매매(RP) 시장 규모는 전년대비 각각 24.1조원(+15.2%), 17.2조원(+22.8%) 증가했다. 은행이 신예대율 규제에 대응해 콜차입보다는 CD, 정기예금을 통한 자금조달을 늘린 영향이다.

구체적으로 은행의 정기예금,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 발행 확대로 CP 시장이 확대됐으며 RP시장은 채권형 헤지펀드와 증권사의 채권 투자 확대 등으로 증가폭이 2018년보다 크게 확대됐다.

단기사채 및 양도성예금증서(CD) 시장의 규모도 각각 8.8조원(+19.1%), 4.5조원(+51.7%) 늘었다.

반면, 콜시장은 전년대비 1.8조원(-13.3%) 감소했다. 2015년까진 비은행 금융기관을 중심으로 감소했으나 제도 개편 완료 이후에는 은행의 콜거래가 꾸준히 줄어들고 있는 추세다.

한은 금융시장국 자금시장팀은 "자산운용사 콜론 한도 도입으로 은행의 비은행 금융기관으로부터의 자금조달이 제약된 데다, LCR 규제 등이 은행의 단기자금조달 축소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다만, "향후 콜거래 축소가 지속될 경우 시장의 가격 발견 기능 저하 등 규제의 부작용이 나타나지 않는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한은 금융시장국 자금시장팀은 "올해는 신예대율 규제가 단기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2019년에 비해 제한적일 것"이라고 점쳤다. 이미 신예대율을 준수하고 있어 CD 발행 유인이 크지 않은 데다 정기예금도 고비용성 수신인만큼 같은 증가세를 유지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한편, 한국은행의 공개시장운영이 금융시장 안정에 영향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 금융시장국 시장운영팀에 따르면 미중 무역분쟁 심화와 한일갈등에 따른 초단기 시장금리 급변동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정례적인 공개시장운영 및 비정례 RP매입을 시행했다. 그 결과 "연말 MMF 환매 증가, 대규모 정부여유자금 회수 등에도 불구하고 RP시장에서의 자금수급 불일치가 상당 부분 완화되고 금리 변동성도 축소됐다"고 밝혔다.

lovus23@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