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23269 1132020033059123269 05 0501001 6.1.7-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497600000 1585497615000

호날두 포함 유벤투스 선수단, 1천억대 연봉 삭감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키뉴스] 이은호 기자 =이탈리아 프로축구 유벤투스의 스타 선수들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인한 구단의 재정 부담을 나누기 위해 1000억원 대의 연봉 삭감에 동의했다.

유벤투스 구단은 29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1군 선수단이 총 9000만 유로(1209억원)의 연봉을 삭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연봉 삭감에 동의한 선수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애런 램지, 마티아스 데 리흐트, 곤잘로 이과인 등이다. 마우리치오 사리 감독을 비롯한 코치진도 고통 분담에 함께 했다.

이에 따라 이들에게 3월부터 6월까지 4달간 지급되는 임금의 일부가 삭감된다.

세리에A에서 가장 높은 연봉을 받는 호날두는 총 400억원의 연봉 중 약 51억원을 못 받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유벤투스와 선수단은 차후 리그가 재개되면 삭감된 임금 중 일부를 지급하는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유벤투스는 '모두에게 어려운 시기에 선수들과 감독이 결단을 내려준 점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탈리아는 유럽에서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빠른 지역으로, 이날까지 사망자가 총 1만명을 넘었다.

세리에A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리그 일정이 중단됐다. 유벤투스에선 다니엘로 루가니와 블레이즈 마투이디, 파울로 디발라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wild37@kukinews.com

쿠키뉴스 이은호 wild37@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