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22897 0012020032959122897 01 0105001 6.1.7-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5491243000 1585528456000 related

‘코로나19 방역 잘하고 있다’ 77.0% 압도적

글자크기

정부 ‘코로나19’ 대처

TK에서도 부정 평가의 2배

경제 대응도 “잘한다” 62.2%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유권자들의 평가는 압도적으로 긍정적인 평가가 많았다. 방역과 경제위기 대응 모두 정부가 잘하고 있다는 응답이 절반을 훌쩍 넘겼다.

이번 여론조사 결과, 정부의 코로나19 방역에 대해 ‘매우 잘하고 있다’(36.4%), ‘잘하는 편이다’(40.6%)를 합한 긍정 평가가 77.0%를 차지했다. ‘잘 못하는 편이다’(12.9%), ‘매우 잘 못하고 있다’(9.1%) 등 부정 평가는 22.0%에 그쳤다.

긍정 평가를 나이대로 보면, 30대(83.3%)가 가장 높았고 60세 이상(72.9%)에서 가장 낮았다. 지역별로는 호남(92.0%)에서 가장 높았다. 다수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대구·경북(65.8%)이 가장 낮았지만, 부정 평가(34.2%)보다는 두 배가량 많다. 서울(75.6%), 인천·경기(77.6%) 등 수도권에서는 평균치와 비슷했다.

지지정당별로도 확연히 갈렸는데, 더불어민주당 지지자는 97.2%가 긍정 평가를 했다. 미래통합당 지지층에선 부정 평가(56.5%)가 긍정 평가(40.9%)를 앞섰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에서도 긍정 평가(74.0%)가 부정 평가(24.6%)보다 많았다.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대응에 대해서도 긍정 평가가 62.2%(‘매우 잘하고 있다’ 15.7%, ‘잘하는 편이다’ 46.5%)로, 부정 평가 35.4%를 크게 앞질렀다.

연령대별로 긍정 평가는 30대(67.1%)와 40대(65.4%)에서 평균을 웃돌았다.

반면 18~29세(59.1%)가 가장 낮았다. 자영업 휴·폐업 등 불안정한 노동시장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받는 젊은층에서 상대적으로 경제위기를 심각하게 받아들이는 것으로 풀이된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의 긍정 평가 비율이 51.2%로 가장 낮았지만 부정 평가(45.3%)보다 높았다.

경향신문은 4·15 제21대 국회의원 선거를 맞아 여론조사 전문기관 메트릭스리서치에 의뢰해 총선 현안에 대한 여론을 들었다. 조사는 지난 27일부터 28일까지 이틀간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해 임의전화걸기(유선전화 19.4%·무선전화 80.6%)를 통한 전화면접 방식으로 진행됐다. 대상자는 2020년 2월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으로 지역별·성별·연령별로 비례할당해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응답률은 15.8%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김형규 기자 fidelio@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