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22836 0972020032959122836 06 0602001 6.1.7-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489889000 1585490165000 related

'슈돌' 장윤정, 오디션 도전 제작진에 안타까움 "우리 담당 감독들 극한직업" [텔리뷰]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장윤정 도경완 연우 /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가수 장윤정이 '슈돌' 제작진을 향해 극한직업이라며 안타까워했다.

29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연우를 위한 미니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도경완 장윤정 연우 가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윤정은 "저렇게 어린 형들이 나갈 수 있는 거면 자기는 왜 안 불렀냐"고 하더라. 앞서부터 연우는 꿈이 가수라고 밝히며 오디션 프로그램에 흥미를 보였던 것.

이에 도경완은 "그럼 우리가 가요 페스티벌 축제를 만들까"라며 "연우도 부르고 아빠도 부르는 거다"라고 제안했다.

하지만 장윤정은 "그걸 내가 왜 해야 하는데"라며 탐탁지 않아 했다. 그는 "둘의 실력을 내가 아는데 무슨 깜짝 실력자 등장"이냐고 덧붙였다.

도경완은 "둘 포함, 이 집에 있는 감독님까지"라며 제작진들에게 화살을 돌렸다. 장윤정은 "우리 집 텐트 감독님들 너무 극한직업 아니냐"며 "웃음 참아야 하지, 노래해야 하지, 마요네즈도 까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럼에도 도경완은 꿋꿋했다. 그는 "내가 나 맨날 들들 볶는 우리 작가와 PD 다 섭외하겠다. 가요제 한 번 하자"고 했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