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22826 0042020032959122826 02 0201001 6.1.7-RELEASE 4 YTN 58969572 true true true false 1585489873000 1585490047000 related

'n번방 사건 오덕식 판사 배제' 靑 국민청원 참여 30만 넘어

글자크기
성착취 불법 촬영물을 만들어 공유한 n번방 사건 담당 재판부에 서울중앙지방법원 오덕식 부장판사를 제외해 달라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에 참여한 인원이 3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지난 2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n번방 담당판사 오덕식을 판사 자리에 반대, 자격박탈을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국민청원은 사흘만인 오늘(29일) 37만 명이 넘는 인원이 참여했습니다.

오 부장판사는 가수 고 구하라 씨를 불법 촬영하고 폭행·협박한 이유로 기소된 구 씨의 전 남자친구 최 모 씨에게 공소사실 중 협박과 강요, 상해 등만 유죄로 인정해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습니다

오 부장판사는 구 씨의 신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에 대해서는 촬영이 구 씨의 의사에 반대한 것이 아니라며 무죄로 판단했습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YTN에서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