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22306 0372020032959122306 06 0602001 6.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482678000 1585482681000 related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초희, 결혼식 당일날 파혼...차화연 충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2TV '한 번 다녀왔습니다'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이초희가 결혼식 당일날 파혼을 했다.

29일 방송된 KBS2TV '한 번 다녀왔습니다'(연출 이재상/극본 양희승, 안아름)에서는 결혼식날 당일 파혼을 하고 돌아온 송다희(이초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송다희의 결혼식 후 가족들은 집으로 돌아와 함께 축하하는 자리를 가졌지만 송다희는 신혼여행을 가지않고 집으로 왔다. 송영달(천호진 분)과 정옥분(차화연 분)은 송다희에게 파혼 이유를 물었다.

송다희는 차영훈(지일주 분)이 다른 여자와 키스하는 장면을 목격한 것이다. 송다희는 “그 사람과 평생 같이 살 자신이 없다”라고 하자 정옥분은 “결혼이 장난인 줄 아나"며 "식까지 올려놓고 이제 와서 살 자신이 없다니 둘이 투닥거리다 홧김에 그런 거면 네가 먼저 사과해라"고 화냈다.

이에 송다희는 “홧김에 그런 거 아니다"고 말하자 장옥분은 “하객들과 친적들은 어쩌라는 거냐"며 "결혼이라는 게 지지고 볶는 거고 오죽하면 부부싸움을 ‘칼로 물 베기’라고 한다. 영훈이랑 통화라도 하자”라고 말했다.

하지만 송다희는 뜻을 굽히지 않았고 장옥분은 “자식 셋이 나한테 못을 박았다"며 충격받았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