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22135 0242020032959122135 02 0201001 6.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5479782000 1585479796000 popular

서울시, 22명 '집담감염' 구로 만민교회에 즉각대응반 40명 투입

글자크기

구로 교회·동작 사택·금천 직장 접촉자 관리

무안 만민교회 연관성 조사중

[이데일리 양지윤 기자] 서울시는 코로나19 확진자 22명이 발생한 구로구 만민중앙성결교회의 역학조사와 접촉자 관리를 위해 ‘집단발생 즉각대응반’을 총 40여명을 투입한다고 29일 밝혔다.

만민교회는 지난 25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뒤 목사 등 교회직원 8명, 일반신도 9명, 가족과 지인 5명 등 총 2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데일리

29일 오전 서울 구로구 만민중앙교회 건물 출입구에 폐쇄명령서가 부착돼 있다. 구로구청은 만민중앙교회 관련 확진자가 잇따라 확인되자 지난 27일 교회를 일단 폐쇄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방자치단체별로는 금천구 7명, 구로구 6명, 동작구 4명, 관악·영등포구 각 1명, 경기 광명 2명, 부평 1명으로 파악됐다.

시는 역학조사 결과 구로구 만민교회, 동작구 교회 사택, 금천구 확진자 직장 등을 주요 동선으로 파악하고 3개구를 중심으로 역학조사와 접촉자 관리를 진행 중이다.

만민교회는 지난 6일부터 모든 예배를 온라인으로 진행하고 있으나 촬영을 위해 직원과 일부 신도가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파악된 접촉자는 전원 자가격리 중이다.

시는 2~3월 예배에 참석한 전체 신도 명단을 모두 확보해 안내문자를 발송하고 추가 조사를 하고 있다.

만민교회 확진자 8명은 온라인예배 촬영과 관련된 것으로 추정된다. 만민교회 확진자 1명의 직장인 금천구 소재 회사 직원 56명을 검사한 결과 1명이 양성, 55명은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또한 지난 5일 전남 무안 만민중앙성결교회 예배 참석자 총 70명을 진단검사한 결과 현재 3명이 양성으로 나타나 감염경로 등에 대해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조사를 진행 중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대부분 교회에서 온라인 예배 등 사회적 거리두기에 잘 협조하고 있지만 온라인 예배도 촬영을 위해 교인 등이 집결할 경우 감염위험이 높아지므로 집단 활동을 하지 않도록 안내할 것을 강력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