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21622 0432020032959121622 01 0101001 6.1.7-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5476432000 1585476485000 related

황교안 "당에 오셔서 큰 힘"…김종인 "쫓아가는 사람이 유리"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4·15 총선에서 서울 종로에 출마한 황교안 대표의 선거사무소를 방문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오늘(29일) 오후 국회에서 비상경제대책 발표 기자회견을 마친 뒤 곧바로 종로구 중학동에 꾸려진 황 대표 캠프를 찾았습니다.

황 대표는 "첫 기자회견 하느라 수고 많으셨다. 호응이 많은 것 같다. 첫 번째 일정으로 여기를 방문해줘서 감사하다"고 김 위원장을 반겼고, 김 위원장은 "여기가 선거의 제일선이니 와야죠"라고 답했습니다.

그는 특히 황 대표가 경쟁 상대인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국무총리에게 각종 여론조사에서 열세인 점과 관련, "2주 동안 유권자 마음에 어떻게 드느냐에 따라 새롭게 결과가 달려있다"며 "선거가 앞서 가는 사람보다 쫓아가는 사람이 훨씬 더 유리하다"고 격려했습니다.

이어 "과연 되겠냐고 생각들 하지만 선거는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미국이나 구라파(유럽) 어느 곳과도 비교해볼 적에 우리나라 유권자 수준이 굉장히 높다. 평균 교육 수준이 우리나라보다 높은 나라가 없다"고 했습니다.

그는 또 "1950년 2대 국회의원 선거 때부터 선거판을 돌아다녔는데 돌아다니다 보면 대개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감이 잡혀 있다"며 "내가 보기에는 수도권 121개 선거구를 어떻게 갖느냐에 따라 전반적 선거 승패가 좌우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자신의 본적지가 광화문 동화면세점이 있는 곳이라고 소개하면서 "서쪽을 많이 다녀야 한다"며 종로지역 유세 공략을 조언하기도 했습니다.

황 대표는 "위원장께서 당에 들어오셔서 많이 힘이 되고, 최근 특히 힘겨운 일들이 많았는데 그 과정에서 많은 격려가 된다"며 "우리 목표는 반드시 총선에서 이긴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오늘 오전에는 자신이 후원회장을 맡은 통합당 서울 도봉갑 김재섭 후보 총선 출정식에도 참석했습니다.

역시 김 후보의 후원회장인 정병국 통합당 인천·경기 권역 선대위원장도 함께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두 달 전 김 후보가 나를 찾아왔을 때 '정치에 뜻이 있으면 젊은 나이에 빨리 용기를 가지고 시작을 해보라고 했다"며 "우리나라도 이제는 1970년대 이후 출생한 사람들이 정치에 나서서 지도자의 길을 걸었으면 좋겠다"고 김 후보를 응원했습니다.

그는 또 "최근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모든 상황이 정지 상태에 있다. 이것을 극복하고 어떤 과제가 있을지 예측할 수 없다"며 "지금 우리는 지난 3년 동안 정부가 무엇을 했는지 잘 알고 있다. 이런 한 번도 겪어보지 않은 나라를 두 번 다시 겪으면 큰일 나는 것이 일반 국민의 심정"이라고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백운 기자(cloud@sbs.co.kr)

▶ 'n번방 · 박사방' 성착취 사건 파문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VOTE KOREA 2020 온라인 갤러리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