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21515 0902020032959121515 02 0201001 6.1.7-RELEASE 90 아주경제 58359492 false true false false 1585475571000 1585475575000 related

코로나19 학원·교회 등 소규모 밀집 지역 감염 '비상'

글자크기

도봉구 55세 학원 강사 29일 확진자 판정 구로구 만민중앙교회, 확진자 하루 9명 발생

서울 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이 학원·교회 등 소규모 밀집 공간을 중심으로 퍼지면서 확산세가 좀처럼 줄어들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서울 도봉구는 방학3동 소재 눈높이 신동아학원의 강사가 29일 코로나19 확진자로 통보됐다고 밝혔다.

55세 여성인 이 환자는 도봉구 6번 환자로 관리된다.

구는 해당 학원 학생 200여명을 자가격리하도록 학부모들에게 알렸다. 추가 역학조사를 통해 밀접 접촉한 학원생들은 검사할 예정이다.

확진자는 지난 19일 오후 오한 등 증상을 느껴 20일 창1동 한 이비인후과에서 진료를 받았으나 열이 내리지 않아 23일 재차 방문했다고 한다.

이후 의사 권유에 따라 28일 도봉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체 검사를 받았다.

이 환자는 지난 20, 24~27일 학원에 출근했다. 20, 24일은 오전 10시 30분~오후 5시 30분 근무했고 25~27일은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7시 30분까지 일했다.

아울러 서울 구로구 만민중앙교회에서도 신도인 4남매가 이날 오전에 한꺼번에 확진판정을 받는 등 이 교회 관련 확진자가 이날만 9명 확인돼 총계는 최소 22명으로 늘었다.

서울 금천구에 따르면 4남매는 52세 남성과 55·49·54세 여성이며, 각각 금천구 9·10·11·12번 환자로 관리된다.

이들은 만민중앙교회 접촉 의심자 중 금천구 거주자 22명에 포함돼 검사를 받았다. 나머지 18명은 음성이었다.

동작구에서는 만민중앙교회 직원인 40대 여성과 그의 가족인 60대 여성이 확진돼 동작구 20, 21번 환자로 분류됐다.

동작구 20번 환자는 역시 만민중앙교회 직원이자 앞서 확진된 동작구 19번 환자와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구로구에서도 신규 환자 2명이 나왔다. 만민중앙교회 직원인 가리봉동 거주 48세 여성이 관내 30번째로 확진 받았다.

구로구 31번 환자는 가리봉동에 사는 84세 남성으로, 이 교회 직원인 44세 남성(구로구 28번)의 가족이다.

관악구에서도 만민중앙교회 신도인 은천동 거주 56세 여성이 확진됐다. 그는 관악구의 25번째 환자다.

현재 만민중앙교회 예배당이 있는 구로구, 목사 사택과 사무실 등 관련 시설이 있는 동작구, 교인이 살거나 교인의 직장이 있는 영등포구, 경기 광명시 등 여러 지자체에서 교회 관련 접촉의심자에 대한 검사가 진행되고 있다.

이에 앞서 28일까지 서울 발생으로 잡힌 만민중앙교회 관련 확진자는 12명이었고, 경기에서도 1명(광명시 7번)이 확진됐다.

29일 정오까지 공개된 만민중앙교회 관련 확진자를 자치구별로 보면 금천구 8명, 구로구 5명, 동작구 2명, 영등포구 1명, 경기 광명시 1명 등이다.

다만 구로구 발생으로 잡힌 5명 중 1명은 구로구에서 검사를 받았으나 경기도 광명시민이다. 이 확진자는 광명시 7번 환자의 남편이다.

아주경제

29일 오전 서울 구로구 만민중앙교회 입구가 폐쇄돼 있다. 구로구청은 만민중앙교회 관련 확진자가 잇따라 확인되자 지난 27일 교회를 일단 폐쇄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환욱 기자 sotong@ajunews.com

전환욱 hwanwook3132@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