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20742 0092020032959120742 01 0104001 6.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85471284000 1585471298000 related

통합당 "文, 언론 통한 일방적 제안, 야당에 예의 아냐"

글자크기

"정부 적극성 있다면 5월 국회서 예산 재구성 가능해"

"여당이 만나서 정책 협의하자 하는 게 민주적 상식"

뉴시스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신세돈 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의 코로나19 비상경제대책 기자회견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왼쪽은 박형준 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 2020.03.29. bluesoda@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지은 류인선 기자 =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가 문재인 대통령이 황교안 통합당 대표의 제안과 관련 "구체적인 안을 제시하면 검토해보겠다"고 말한 데 대해 "여야 협의를 통해 이뤄져야 하는데 일방적으로 제안했다"고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박형준·신세돈 공동선대위원장은 29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의 코로나 관련 비상경제대책에 대해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들은 "국가 비상사태이고 이전에 경험하지 못한 위기상황이기 때문에 예산 재구성을 하자는 이야기"라며 "정부가 비용 절감을 하고 금년에 잡은 예산 중 일정 부분을 감축해라. 쓰지 않고 넘어가는 불용예산을 동원하고 시급하지 않은 사업을 대폭 줄이자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중 약 40조는 중소 자영업에 종사하는 분들의 매출 손실에 관해 6개월 정도 지원해드리는 것"이라며 "이에 더해 국민생활 안정지원 10~15조, 긴급고용피해 10~15조, 지방자치단체 25조 정도로 하면 80조원 정도는 충분히 코로나 긴급 사태에 자금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예산 재구성 사례는 70년대에 한번 있었지만 그간 이런 방식으로는 없었다"며 "그러나 헌법 조항에 기초해서 보면, 정부가 적극성이 있다면 5월 국회서 예산 재구성이 가능하다. 4월 총선에서 통합당이 승리해서 6월 국회 시작하자마자 한 달 이내 시행하겠다"고 했다.

이들은 문 대통령이 언론을 통해 황 대표의 제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한 부분에 대해서는 "(황 대표가) 영수회담을 제안하고 협의체로 구체적 논의를 하자고 했는데 언론에 공개적으로 답을 달라고 하는 것은 야당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고 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여당이 공식적으로 정책을 협의하자, 만나서 이야기하자고 해야지 공개적으로 제안하고 대안을 내는 것은 의회 민주주의나 민주적 상식에 맞지 않다"고 비판했다.

여권에서 논의되는 재난기본소득에 대해서는 "전혀 동의할 수 없다"며 "국민들은 대다수가 돈 뿌리기에 대해 금권 정치에 가깝다고 비판하고 있다. 현 집권당의 금융 팔 비틀어 소상공인에 대출이나 보증해주는 정책에 국민들은 등 돌렸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22일 "우리 당은 국채 발행을 통한 40조원 위기에 대응하는 국민지원을 제안한다"고 밝힌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whynot82@newsis.com, ryu@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