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20603 0182020032959120603 01 0104001 6.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470655000 1585470727000 related

여상규·박맹우·백승주 한국당 합류…원내교섭단체 구성

글자크기
매일경제

자유한국당 여상규 의원이 올해 1월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선 불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사진 출처 = 연합 뉴스]


여상규·박맹우·백승주 미래통합당 의원이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으로 이적했다.

한국당은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들 3명의 합류 사실을 밝히면서 여상규 의원을 선거대책위원회 상임고문으로 위촉했다고 전했다.

이로써 한국당은 기존 17명에 이들 3명을 더해 현역 국회의원 20명을 확보해 원내 교섭단체를 구성하게 됐다. 원내 교섭단체 지위를 확보한 한국당은 선거보조금 지급일인 오는 30일 55억원을 추가로 받게 된다.

경남 사천·남해·하동을 지역구로 3선을 한 여 의원은 이번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여 의원은 판사 출신으로 20대 국회에서 법제사법위원장을 맡았다.

매일경제

박맹우 미래한국당 의원[사진 출처 = 연합 뉴스]


울산 남을을 지역구에서 재선을 한 박맹우 의원은 한국당 선대위 총괄본부장을 맡았다. 박 의원은 통합당 공천 경선에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게 패배해 공천을 받지 못했다.

경북 구미갑 초선 백승주 의원은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임명됐다. 통합당에서 자신의 지역구에 국방부 차관 출신의 안보 전문가로 공천을 신청했으나 컷오프(공천 배제)됐다. 한국당은 백 의원이 외교안보 분야 정책을 총괄할 예정이라고 했다.

매일경제

백승주 미래한국당 의원이 지난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경북 구미갑 공천신청자 면접에 참석하고 있다.[사진 출처 = 연합 뉴스]


한국당은 이번 주 초 총선 선대위를 공식 출범한다. 한국당은 이번에 이적한 3명 외에도 의원 3∼4명의 추가 합류를 기대하고 있다.

원유철 한국당 대표는 "선대위 출범을 앞두고 경륜을 갖춘 여상규, 박맹우, 백승주 등 의원 세 분을 모시게 돼 든든하다"며 "20대 국회 마지막 날까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 이후 국회 내에서 당장 내놓을 수 있는 정책 마련 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디지털뉴스국 김정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