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20514 1112020032959120514 02 0201001 6.1.7-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470364000 1585487220000 popular

사랑제일교회 예배 강행···범투본 회원도 대거 참석

글자크기

市 "집회금지 명령 위반..형사 고발"

만민중앙교회 확진자 2명은 콜센터 직원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한층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하고 있는 29일에도 서울 일부 교회는 현장 예배를 고수했다.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는 이날 오전 ‘주일 연합예배’를 강행했다. 특히 이날 예배에는 이 교회 담임목사인 전광훈(64)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회장이 이끄는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 회원들이 대거 참석했다. 사랑제일교회는 지난 22일 ‘신도 간 거리 유지’ 등 방역수칙을 이행하지 않아 서울시로부터 다음달 5일까지 집회를 금지한다는 행정명령을 받은 상태다. 위반시 신도 1명당 300만원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지만 해당 교회 신도들은 현장을 찾은 경찰에게 “예배방해죄로 고발하겠다”고 항의하며 예배를 강행했다.

이날 현장에는 서울시와 성북구청 직원 100여명과 경찰 400여명이 출동했지만 교회 출입을 완전히 막지는 않았다. 서울시는 “이미 집회 금지 명령을 내렸기에 예배를 진행한 것은 엄연한 위반 행위”라며 “교회 관계자는 물론 예배 참석자들까지 형사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지역주민들의 항의가 빗발쳤던 서울 구로구 연세중앙교회가 현장 예배를 강행했고 서울 강남구 광림교회도 250여명이 모여 현장 예배를 진행했다. 한 교회 관계자는 “온라인 예배가 권장되지만 교회에 오시는 분들을 막을 수는 없지 않느냐”며 “방역지침을 철저히 지키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 구로구 만민중앙성결교회 신도인 4남매가 이날 오전 한꺼번에 확진판정을 받으면서 해당 교회 관련 확진자 수가 최소 22명으로 늘었다. 이 교회 확진자 중 최소 2명이 가산동 콜센터 직원으로 알려지면서 금천구는 해당 콜센터 직원 78명 전원을 대상으로 검체 검사를 시행할 예정이다. 29일 오전10시 서울시 집계 기준으로 서울 누적 확진자 수는 413명으로 집계됐다./한민구기자 1min9@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