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19581 0022020032959119581 01 0101001 6.1.7-RELEASE 2 중앙일보 56680987 false true true false 1585466636000 1585467168000 related

8일만에 또 미사일 쏜 北···이번에도 靑 침묵, 합참 "부적절"

글자크기
중앙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분향하는 가운데 한 유가족이 대통령에게 질문을 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이 29일 오전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두 발 쏜 것과 관련해 청와대는 이날 오전 7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화상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관련 상황을 점검했다. 회의에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 서훈 국정원장 등이 참석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단거리 발사체 발사 상황을 수시로 보고받으면서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이 이날 발사체를 쏜 것은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천안함 북침에 대해 “북한 소행이라는 것이 정부의 입장으로, 정부 공식 입장에는 조금도 변함이 없다”고 한 지 이틀 만이다. 그 간의 미사일 도발과 다른 메시지가 담긴 것일 수 있다는 의미다.

청와대는 공식 입장을 내놓지는 않았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합동참모본부에서 입장을 냈다”고 말했다. 합참은 이날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세계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북한의 군사적 행동은 대단히 부적절하다”고 했다.

청와대는 8일 전인 21일 북한이 전술지대지 미사일을 쐈을 때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를 열지 않았고, 별도의 공식 입장 없이 합참 메시지로 갈음했다. 청와대가 직접 나서기보다는 합참의 입을 빌어 미사일 실험에 대응하는 방식이 29일에도 이어진 셈이다.

청와대는 앞서 지난 2일 북한이 단거리 발사체를 쏘자 정의용 안보실장 명의로 “강한 우려”를 표명했다가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으로부터 “저능한 사고방식”이라는 힐난을 당했다. 일주일 뒤 북한이 미사일을 또 쐈을 때 청와대는 “평화 정착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수위를 조절했었고, 최근 두 차례의 미사일 실험부터는 “주시하고 있다” 외엔 입장 표명을 하지 않고 있다.

이달 들어 북한은 미사일 시험을 네 번 했는데, 그 사이 코로나19와 관련해 문 대통령(4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각각 친서를 보내고 받았다. 미사일과 친서가 혼재한 외교적 상황이 이어지는 흐름이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외교안보 사안을 공개적으로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 문 대통령이 보건분야 협력을 북한에 제안한 상태임을 환기해 드린다”(핵심 관계자)는 정도로 말을 아끼고 있다.



황교안 대표 ‘40조 채권’ 제안에 靑 “좋은 안이면 검토”



문 대통령은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코로나19와 관련해 40조원 규모의 긴급구호자금 투입을 위한 채권 발행을 제안한 것에 대해 “우리 정부는 야당이라도 좋은 제안을 해오면 검토한다. 누구든 좋은 제안을 해오면 검토한다”고 강조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지난 주말 “밀고 당기기는 하지 않는다. 밀고 당기고 할 일이 아니다”며 이렇게 말했다고 전했다.

황 대표 측으로부터 보다 구체적인 제안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아직 구체적인 제안은 오지 않았다. 제안이 오면 검토하겠다는 것이 문 대통령의 입장”이라고 했다.

중앙일보

지자체별 ‘재난 기본소득’ 현황.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30일 열릴 3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재난기본소득 지급 방안 등이 확정ㆍ발표될 가능성에 대해 이 관계자는 “아직 재난기본소득인지 긴급생계비지원인지도 확정되지 않은 사안”이라며 “속도를 내서 준비해야 하는 상황인 것은 틀림 없지만, 거듭 말하지만 지급 범위 등 확정된 것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